광고
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축산수산·농업/경제일반/IT
지구 반대편 브라질 상파울루에 ‘김치의 날’ 생긴다
기사입력: 2023/05/26 [18:32]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김춘진)는 브라질 상파울루시 '김치의 날' 제정안이 5월 12일 시의회를 통과했고 6월 중 마지막 단계인 상파울루시장 서명만을 남겨놓은 상태라고 26일 밝혔다.

 

▲ 왼쪽부터 상파울루시 아우렐리오 노무라 의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김춘진 사장  © 김용숙 기자


브라질 김치의 날 제정에 힘써온 김춘진 사장은 2023년 3월 브라질 상파울루 현지에서 ‘아우렐리오 노무라’ 의원을 직접 만나 김치의 날 결의안 발의와 한인 커뮤니티 발전 공로로 감사장을 전달하며 최종 기념일 제정까지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이후에도 상호 긴밀히 협력하는 등 제정안 통과를 지원해왔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측은 특히 2023년에는 공식적인 브라질 한인 이민 60주년이 되는 해인 만큼 이번 브라질 상파울루시의 김치의 날 제정이 한인 이민자들에게 더욱 뜻깊은 의미가 있다며 김치의 날 제정이 남미 전역으로 확산하는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11월 22일 ‘김치의 날’은 김치의 가치와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2020년 한국에서 제정된 법정기념일로 김 사장은 K-푸드 대표선수인 김치 세계화를 위해 해외 김치의 날 제정 지원에 매진해왔다. 그 결과 2021년 미국 캘리포니아주를 시작으로 2022년 버지니아주, 뉴욕주, 수도 워싱턴 D.C까지 ‘김치의 날’이 공식 기념일로 제정됐으며 연방의회에도 김치의 날 제정안이 발의돼 있다.

 

김춘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사장은 "지구 반대편 브라질 상파울루시에서도 ‘김치의 날’이 공식 기념일로 제정되어 매우 기쁘다"라며 "그동안 애써준 아우렐리오 노무라 의원과 한인회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라라고 말했다. 이어 "글로벌 ‘김치의 날’ 확산으로 김치 소비 붐을 조성해 해외 소비 저변을 확대하고, 김치를 비롯한 K-푸드 수출 확대에 앞장서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아르헨티나에서도 ‘김치의 날’ 제정 결의안이 발의돼 상원 의회까지 통과됐으며 영국 런던 남서부의 킹스턴구(Royal Borough of Kingston Upon Thames)는 유럽 최초로 ‘김치의 날’ 제정안을 상정하는 등 전 세계에서 ‘김치의 날’ 제정 확산 움직임이 일고 있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