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나눔/기부/선행
밀알복지재단-MBC드라마넷, 잠비아 아이들 돕기 위해 ‘맞손’
기사입력: 2022/10/05 [11:22]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대원 기자

 밀알복지재단(이사장 홍정길)과 MBC드라마넷이 코로나19 창궐과 국가 부도로 위기에 놓인 잠비아 아이들을 돕기 위해 손을 맞잡았다.

 

10월 6일 밤 12시 MBC 드라마넷을 통해 방영하는 도네이션 쇼 <나누는 라디오쇼 온에어>는 지구촌 아이들을 도울 수 있는 나눔 프로그램이다.

 

▲ MBC드라마넷 '나누는 라디오쇼 온에어'에 출연하는 방송인 이지혜, 가수 KCM  © 월드스타


라디오 콘셉트로 진행하는 <나누는 라디오쇼 온에어>에는 방송인 이지혜와 가수 KCM이 출연해 도움이 필요한 아이들과 봉사자, 후원자들의 사연을 전한다.

 

이번 방송에서는 아프리카 잠비아에서 만난 소녀들의 사연을 소개한다. 세계 최빈국 중 하나인 잠비아는 코로나19로 경제가 직격탄을 맞으며 국가 부도에 빠진 상태다. 열악한 보건·의료시스템으로 인해 사망자가 속출한 것은 물론 치솟은 물가에 가난한 사람들은 끼니조차 해결하기 어렵다.

 

잠비아의 시골 마을 칭골라에 사는 7살 소녀 에스더는 언니 러브니스(12)와 단둘이 살고 있다. 에스더는 가족을 버린 아빠와 사고로 떠난 엄마를 대신해 소아마비로 걷지 못하는 언니를 씻기고 먹이며 가장의 역할을 하고 있다.

 

▲ 치매와 영양실조에 걸린 할머니를 돌보는 호프(9세)와 아가타(7세).  © 월드스타


2년 전 코로나19로 엄마를 잃은 호프(9)와 아가타(7) 자매의 이야기도 안타까움을 더한다. 유일한 보호자인 할머니마저 치매와 영양실조로 생존의 기로에 놓이자 두 자매는 할머니를 지키기 위해 학교 대신 생계 전선에 뛰어들었다.

 

게스트로 참여한 KCM은 “어려운 상황에서도 사랑하는 언니, 할머니 등 가족들을 위해 애쓰는 아이들의 의지가 대단한 것 같다”라며 “자신이 처한 상황에서 최선을 다하는 아이들에게 따뜻한 응원을 보내주시길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2022년 6월 방송에 이어 MC로 출연한 이지혜는 “통계에 따르면 호프와 아가타처럼 코로나19로 부모를 잃은 아이들이 12초에 한 명씩 생겨난다고 한다”라며 “사랑하는 부모를 잃고 홀로 험난한 세상에 남겨진 아이들이, 적어도 내일 먹을 한 끼 걱정은 하지 않도록 도움의 손길을 전해주시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방송에서는 2022년 6월 방송에서 소개한 우간다 소녀 스마야의 근황도 방영한다. 중증 소아마비로 집안에서 누워지내는 날이 많았던 스마야는 방송을 본 후원자들의 도움으로 병원에서 재활치료를 받으며 건강을 회복 중이다. 스마야는 한국의 후원자들에게 열심히 연습한 한국어로 감사 인사를 전한다.

 

밀알복지재단 관계자는 “잠비아에는 방송에 소개된 아이들 외에도 비슷한 상황에 놓인 아이들이 많다”라면서 “코로나19로 부모를 잃고 홀로 생존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아이들을 위해 따뜻한 사랑을 전해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김대원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