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과학/기술·보건/환경/안전
충남도 자연재난과, 어르신 무더위 쉼터 등 현장 점검
충남도 자연재난과 자연재난대응팀, 8월 2일∼8월 12일 여름철 자연재난 예방 관련 사업 현장·시설 점검
기사입력: 2022/08/02 [14:35]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박동희 기자

 

 

 충남도 자연재난과 자연재난대응팀은 무더위로 인한 도민 피해 최소화를 위해 무더위 쉼터 등 각종 시설을 살피고 충남도 내 여름철 재해위험지구 사업 현장을 점검했다.

 

도는 8월 12일까지 충남도 내 재난안전 취약지역 및 재난 예·경보 시설 등을 찾아 ‘여름철 자연재난 예방 관련 현장 점검’을 시행한다.

 

 


8월 2일 충남도 자연재난과장 및 담당 공무원 등으로 구성한 점검반은 무더위 쉼터로 지정한 청양의 송방3리 경로당을 찾아 운영 상황을 확인하고 인근 그늘막 시설 등을 점검했다.

 

 

 


이후 청양지역 자연재해 위험 개선지구인 농소천과 급경사지 붕괴 위험지구인 송암 등을 차례로 방문해 재난·재해 사고 예방을 위해 추진 중인 공사 현황을 살폈다.

 

또한, 까치캠핑장 안에 있는 경보국(자동음성통보, 자동우량경보) 장치인 재난 예·경보 시스템 작동 여부도 확인했다.

 

 

 

도는 이번 현장 점검 기간 중 앞으로 홍성(저수지·임시주거시설), 예산·천안·금산(2020년 재해복구사업 미준공 현장) 등을 찾아 점검할 계획이다.

 


한편 도는 지속하는 무더위 대응을 위해 실내 무더위 쉼터 5,312개소와 야외 무더위 쉼터 134개소를 지정 운영 중이며 횡단보도 대기 시 햇빛을 피할 수 있도록 충남도 내 916개 그늘막을 설치·운영하고 있다.

 

7월에는 그늘막 등 폭염 저감시설 설치를 위한 폭염 대책비 총 7억 400만 원을 충남도 내 전 시군에 교부해 무더위 대응을 강화했으며 무더위로 인한 전력 등 에너지 수요 급증에 대비해 정전사고 시 응급 복구할 수 있도록 한국전력공사, 전기안전공사와 긴급 지원체계도 구축했다.

 

이영민 충남도 자연재난과장은 “이상기온으로 인해 무더위와 열대야 일수가 늘어나는 만큼 현장 중심의 대응 및 점검을 추진해 도민의 건강한 여름나기를 도울 것”이라며 “‘부모님께 안부 전화 드리기’, ‘양산 쓰기’ 등 무더위 피해 예방 캠페인도 많이 참여해 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박동희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