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육·사회/복지/인권/법률
충남인권협의회 "이주민분과, 이주민 인권증진 위해 활발히 활동"
기사입력: 2022/06/30 [09:35]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박동희 기자

 충남인권협의회는 외국인 주민과 다문화가족의 인권증진을 위한 이주민분과 위원들의 노력이 관련 조례를 개정하는 성과로 이어졌다고 30일 밝혔다.

 


이주민분과는 2022년 2월 18일, 4월 25일 두 차례 회의에서 이주배경 아동·청소년 및 이주민 인권증진을 위한 관련 조례 개정 내용을 논의했다.

 

당시 회의에서 위원들은 다문화가족 지원을 중심으로 한 도의 다문화정책을 증가하는 외국인 주민도 함께 지원하는 방향으로 선회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아동, 청소년에 대해서도 인권적 차원에서 국적에 따른 차별을 받지 않도록 관련 조례를 개정할 필요성이 있는 것으로 봤다.

 

위원들은 회의 결과를 토대로 ‘도 외국인 주민 및 다문화가족 지원 조례’에서 지원 대상 외국인 요건의 변경과 외국인 주민 지원 범위를 개정해야 한다는 의견을 관련 부서와 도의원에게 전달했다.


이와 함께 ‘충남형 알뜰교통카드’를 외국인 가정에도 사용할 수 있도록 ‘노인 등 대중교통 이용지원에 관한 조례’의 개정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전달한 바 있다.

 

이에 도의회는 2022년 2월 22일 제337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이주민분과의 의견을 담아 한영신·안장헌·오인철 의원이 각각 대표 발의한 ‘외국인 주민 및 다문화가족 지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노인 등 대중교통 이용지원에 관한 조례 전부개정조례안’, ‘도교육청 다문화교육 진흥에 관한 조례 전부개정조례안’을 통과시켰다.

 

충남인권협의회 관계자는 “외국인 주민 관련 조례 개정으로 이주민 인권지수가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민관이 협력해 이주민과 더불어 함께 살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충남인권협의회는 충남도 내 32개 인권단체와 17개 인권지원기관, 도를 비롯한 4개 공공기관으로 구성한 민관 인권협의체로 장애인, 이주민, 아동·청소년 등 인권 취약계층의 차별 문제와 인권교육과 인권 제도 기반 마련 등 도민의 삶과 밀접한 인권 의제를 중심으로 그 해법을 찾는 역할을 하고 있다.

 

박동희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