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전·환경·보건·과학
충남도 어촌산업과, 설 대비 수산물 원산지 표시 특별 점검
기사입력: 2022/01/23 [06:57]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박동희 기자

 충남도는 설 명절을 앞두고 전통시장과 수산물 제조·유통·판매업체 등을 대상으로 1월 28일까지 수산물 원산지 표시 위반 행위를 특별 점검한다.

 

23일 충남도 어촌산업과 수산물유통가공팀에 따르면 이번 특별 점검은 성수품 부정 유통을 막는 한편 올바른 원산지 표시로 소비자가 안심하고 수산물을 살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도와 시군,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합동으로 시행한다.

 

▲ 충남도 내 수산물 판매 시장에 수산물 원산지 표시가 되어 있는 모습  © 월드스타


점검 대상은 수산물 제조·유통·판매업체, 음식점, 전통시장 등이며, 품목은 명절에 소비가 많은 제수·선물용 수산물인 명태, 굴비, 갈치 등과 최근 수입량이 늘어난 참돔, 가리비, 멍게 등이다.

 

점검반은 최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으로 일본산 수입 수산물 원산지 허위 표시에 소비자 우려가 큰 만큼 지도·점검을 철저히 할 방침이며 원산지 미표시 표기 방법 위반 및 거짓 표시 등의 여부를 집중적으로 살핀다.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으면 5만 원 이상 1,000만 원 이하 과태료가, 원산지를 거짓 표시할 시에는 7년 이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 벌금이 부과된다.

 

윤진섭 충남도 해양수산국장은 “단속 활동과 함께 올바른 원산지 표시 방법을 안내하고 원산지 표시판을 배부하는 등 홍보 활동도 병행할 것”이라며 “원산지 표시 제도가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유도하고 수산물 안전성 조사를 지속해 도민 식탁에 안전한 수산물이 올라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해양수산부와 함께 설 명절을 맞아 도내 주요 수산물 판매 시장인 보령 대천항 종합수산시장과 서산동부전통시장에서 국내산 수산물 구매 시 구매 가격의 30%를 환급해주는 ‘전통시장 온누리상품권 환급 행사’를 1월 24일부터 1월 30일까지 진행한다.

 

박동희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