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나눔/기부·선행·복지
경기도 고양시 평범한 70대 가장, 장기 기증으로 2명 살려 "한 번 해병은 영원한 해병"
기사입력: 2022/01/21 [11:07]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 故 김인영 씨  © 월드스타

 한국장기조직기증원(원장 문인성)은 1월 19일 명지병원에서 故 김인영(74) 씨가 신장(양측)을 기증했다고 21일 밝혔다.

 

경기도 고양시에서 농업인으로 성실히 일하다 은퇴한 故 김인영 씨는 1월 10일 아침 자택 거실에서 쓰러진 채 발견되어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뇌출혈로 끝내 뇌사 상태에 빠졌고 그의 가족들은 장기 기증을 결정했다.

 

생전 김 씨는 해병대 전역 후에도 해병전우회를 통해 교통안전 캠페인, 급식 봉사, 야간 순찰 활동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꾸준히 하며 경기도지사 ‘자원봉사 활성화 유공 표창’을 받기도 했다.

 

김 씨의 가족들은 모든 일이 갑작스러웠지만, 남에게 베풀기를 좋아하고 어려운 이웃을 모른 척 하지 않았던 아버지의 생명이 누군가에게 이어진다면 큰 위로가 될 것 같아 기증을 결정했다. 이에 김 씨는 생의 마지막 순간 2명에게 희망을 전하고 하늘의 별이 됐다.

 

故 김인영 씨의 아들 김현진(48) 씨는 “아버지가 평소 가족들에게 따뜻한 말투의 살가운 사람은 아니었지만, 마지막까지 다른 이를 위해 자신을 내어주며, 인생의 아름다운 마무리를 몸소 보여준 모습이 자랑스럽다”라며 강인하지만, 따뜻했던 아버지를 기억했다.

 

한편 갑작스러운 아버지의 사망 소식에 캐나다에서 거주하던 딸이 급하게 입국했으나, 자가 격리로 병원 출입이 불가해 바로 아버지를 찾아뵐 수 없었고 손주들은 캐나다에서 함께 오지 못해 할아버지 빈소에 참석조차 할 수 없게 되어 안타까움을 더 했다.

 

故 김인영 씨의 빈소는 1월 20일 명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했으며 생전 고인의 해병대 자부심을 남기고자 비문에 ‘한 번 해병은 영원한 해병’이라는 문구를 새겨 넣었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 문인성 원장은 “갑자기 사랑하는 가족을 잃고 먼 타국에서 오는 것도 힘든데, 코로나19로 바로 만나기 힘든 모습을 보니 마음이 무겁다"라며 "마지막 죽음의 문턱에서 타인을 위해 생명 나눔을 실천한 아버지 사연이 널리 퍼져 멀리서 오지 못한 손주들이나 가족들이 온라인으로 사연을 접하고 추모할 수 있는 기회가 되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