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연예·관광·체육
고양 스타필드 작은미술관, 미술재료 다양함 즐기는 '섬유예술(Textile Art)展' 진행
기사입력: 2022/01/20 [10:38]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구미경 기자

 고양 스타필드 4층 작은미술관은 2022년 1월 17일~2월 14일까지 '섬유예술(Textile Art)展'을 진행한다. ‘작은미술관’은 예술과 대중이 만나는 접점을 확장해 가까이 미술품을 즐길 수 있도록 스타필드와 아트인동산, (사)한국미술협회고양지부가 노력하고 있다.

 


이번 '섬유예술(Textile Art)展'은 가디(GADI), 이상미(Lee Sangmi) 작가의 2인전으로 관람객을 맞고 있다.

 


천연염료를 사용한 화려한 색감과 따스한 질감으로 그림을 감상하는 이들에게 순수한 매력을 전달하는 가디(GADI) 작가는 매번 돌아오는 계절의 순환 가운데 멀리 있는 것이 아닌, 가까운 곳에서 놓치고 있는 우리의 소중한 기억을 작품들과 함께 포근하게 떠올려 보는 시간을 선사한다. 이상미(Lee Sangmi) 작가의 '절벽시리즈'는 캔버스에 염색한 거즈와 실로 붓질하듯 그림을 그렸다. Collage와 자수 기법과 섬유의 부드러운 질감으로 절벽이 주는 희망을 전달하고자 했다. 풀어헤친 거즈(guaze)가 실이 되고 겹겹이 쌓은 거즈 조각이 부조가 되어 본래의 기능을 해체해 거즈의 기억만 남기고 있고 절벽 속에서 발아한 거즈의 낱알이 춤을 춘다.

 


구상과 비구상 그리고 천연염료, 섬유 등의 재료로 자유롭게 표현한 작품들은 감상자 생각의 폭을 넓혀준다. 가디(GADI) 작가는 염료를 사용한 담백한 채색으로 화면 속 이미지를 부각해 포근함이 강점으로 다가오며, 섬유재료를 포인트로 메시지를 전달하는 이상미(Lee Sangmi) 작가의 그림은 따뜻하고 부드러운 느낌을 준다. 재료선택의 폭을 넓혀 특별함이 아닌, 신선함으로 대중을 만나 미술의 다양성을 체험하게 해 예술이 주는 좋은 느낌과 즐거움을 공유한다.

 


섬유예술(Textile Art)展을 기획·전시하는 고양 스타필드 작은미술관 정은하 관장은 "개성 강한 작품은 관람객의 호기심을 자극해 미술품의 매력을 증가시킨다. '섬유예술'이라는 주제로 이색적인 작품들을 전시해 작가의 제작 의도를 알아가는 재미가 있다"라며 "그림으로 일상의 소소한 즐거움과 휴식을 얻는 시간이 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코로나19로 더욱 얼어붙은 계절에 가디 & 이상미 작가의 부드럽고 따뜻한 섬유 작품들이 스타필드고양을 찾는 관람객들의 지친 마음을 녹여주는 마중물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구미경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