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육·사회/법률
최춘식 “복지부, 청소년 mRNA 백신 접종 후 수일 내 심근염 발생 인정”
14세 딸 화이자(mRNA) 접종 후 심근염 발생···중환자실에서 생사 오간다는 청와대 국민청원 제기
기사입력: 2022/01/07 [15:42]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 최춘식 국회의원  © 월드스타

 최춘식 국회의원(국민의힘, 경기 포천시·가평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은 14세 딸이 화이자(mRNA) 백신 접종 후 심근염 발생으로 중환자실에서 생사를 오가고 있다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제기된 가운데, 보건복지부가 청소년들이 mRNA 백신 접종후 수일 내 심근염과 심낭염이 발생한다는 것을 인정했다고 7일 밝혔다. 

 

최춘식 의원은 보건복지부의 '12~17세 소아청소년용 백신접종 안내문'을 예로 들며 "보건복지부는 청소년들의 mRNA 백신 접종 후 심근염 및 심낭염 발생 보고가 있는 동시에 특히 12~15세에서 mRNA 백신 2차 접종 후 심근염 및 심낭염이 수일 이내 주로 발생하는 것을 인정했다"라고 밝혔다. 

 

 

현재 중환자실에서 생사를 오가는 청소년은 14세로 mRNA 방식의 화이자 백신을 접종했으며 이후 인공심폐장치를 달아야만 심장이 뛰는 상황이다.

 

한편 최춘식 의원은 2022년 1월 7일 기준 10대 청소년들의 코로나 치명률이 0%인 것과 관련해 “치명률이 0%인데 대체 뭐 때문에 우리 아이들에게 실험 단계로 볼 수 있는 백신을 '백신패스'를 통해 강제 접종시키려는 것이냐”라며 “제발 국민의 목소리를 제대로 듣고 성인 및 청소년 백신패스 자체를 즉각 철폐한 후 접종 여부는 전적으로 개인 자율에 맡겨라”라고 주장했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