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국방·성명/논평·교육
경기도 여성정책과, ‘여성폭력추방주간’ 맞아 연말까지 다양한 행사 추진
기사입력: 2021/11/29 [09:03]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대원 기자

 

 경기도 여성정책과 여성폭력예방팀은 ‘2021년 여성폭력추방주간’을 맞아 여성폭력 대응체계 강화를 위한 기획행사를 연말까지 연이어 개최하며 여성폭력 근절을 위한 도민 공감대를 확산한다고 29일 밝혔다.

 

11월 30일에는 경기도 여성폭력방지위원회를 서면으로 열어 디지털성범죄, 데이트폭력, 스토킹범죄 예방·피해자 지원을 위한 현재 정책을 점검하고 피해자 지원기관 간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이를 위해 교육청, 경찰, 여성폭력피해자 지원기관, 학계 전문가 등으로 구성한 여성폭력방지위원회에서 논의한 의견을 수렴해 향후 피해자 지원체계를 강화하고 범죄예방을 위한 여성폭력 피해지원 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다.

 

12월 중에는 인권침해 피해자인 기지촌 여성 지원을 위해 기지촌여성 웹툰·영상 제작, 인권침해 실태조사 등의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기지촌 여성이란 1945년 미군이 우리나라에 주둔한 뒤 미군을 상대로 성매매한 여성들로, 이 과정에서 폭력‧인신매매 등 인권침해를 겪었다. 도는 생활고와 함께 지역주민의 부정적 인식으로 어려움을 겪는 기지촌 여성 지원을 위해 2020년 4월 전국 최초로 관련 조례를 제정했다.

 

12월 중순에는 가정폭력, 성폭력, 데이트폭력, 스토킹 등 112신고 피해자·가족들에 대한 초기상담, 복지지원, 지원기관 연계 등을 함께 수행하는 ‘가정폭력․성폭력 공동대응팀’을 부천시와 하남시에 개소하고 본격적으로 운영한다. 통합사례관리사, 경찰, 상담전문가 등으로 구성한 공동대응팀이 전화 모니터링, 가정 동행 방문, 복지서비스·지원기관 연계 등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한다.

 

아울러 여성폭력피해자 지원사업 유공자 15명에게 도지사 표창을 시‧군과 각 기관을 통해 수여한다. 유공자들은 여성폭력 예방·피해자 지원에 이바지한 시‧군 공무원, 피해자 지원시설 종사자 등으로 선정해 사기를 높이고 자긍심을 고취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지난 11월 26일에는 경기도 디지털성범죄 도민 대응감시단 해단식을 개최했다. 도민 대응감시단 28명은 4월부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라온 디지털성범죄 의심 게시물을 선제로 감시하는 등 경기도 디지털성범죄 대응력 강화에 일조했다. 또한, 건전한 온라인 문화를 조성하기 위한 캠페인 활동까지 펼쳤다.

 

이순늠 경기도 여성가족국장은 “2021년 여성폭력추방주간은 경기도의 여성폭력 대응기관 간 협력체계를 더욱 공고히 하고 여성폭력이 발생하는 다양한 영역에 대한 지원정책을 심도 있게 고찰하는 기간이 될 것”이라며 “여성폭력 대응체계를 강화해 여성이 폭력으로부터 안전하고 모두가 안심할 수 있는 경기도를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여성폭력추방주간’은 여성폭력방지기본법에 따라 성폭력·가정폭력 등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을 높이고 여성폭력을 예방하기 위해 매년 11월 25일부터 12월 1일까지 일주일의 기간으로 정하고 있다.

 

김대원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