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건·식품·안전·환경·과학
엔지켐생명과학, 美 바이러스학회 '2021 ASV'서 신약 물질 EC-18 연구성과 발표
COVID-19 포함한 바이러스성 급성호흡곤란증후군 모델에서 EC-18의 예방·치료 효과 발표
기사입력: 2021/04/10 [09:32]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대원 기자

 

 글로벌 신약개발기업 엔지켐생명과학(대표이사 손기영)은 7월 19일~7월 23일(현지시각) 온라인으로 개최하는 미국 바이러스학회(ASV, American Society for Virology) 40회 연례학술회의(ASV 2021 40th Annual Meeting)에서 신약 물질 'EC-18'의 바이러스성 급성호흡곤란증후군 모델(Influenza A or SARS-CoV2-infected ARDS mice model)에서 항바이러스 효능 및 감염된 바이러스로 인한 폐조직에서의 염증을 신속하게 해결함으로써 사이토카인 폭풍을 방지해 결국 급성호흡곤란증후군을 개선하는 효과에 관한 연구성과 발표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엔지켐생명과학에 따르면 EC-18은 글로벌 임상과 다수의 국제적 권위 있는 연구논문을 통해 항바이러스 작용기전을 검증받은 신약 물질로 바이러스를 신속히 제거하는 PETA 기전으로 바이러스로 인한 사이토카인 폭풍 등 과다면역반응을 효과적으로 예방·치료한다.

 

엔지켐생명과학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COVID-19) 치료제로 국내 임상2상은 코로나 감염환자 60명을 대상으로 다기관, 무작위배정, 이중맹검, 위약 대조시험을 진행했고 경증 폐렴 환자를 대상으로 효능 및 안전성을 평가 중이다. 임상 결과에 따라 EC-18 COVID-19(코로나19) 치료제를 우선 투약할 수 있도록 긴급사용승인도 신청할 예정이다. 미국 임상2상은 현재 환자모집 중이다. 

 

손기영 엔지켐생명과학 회장은 “현재 환자모집에 완료한 코로나19 국내 임상2상과 항암방사선 유발 구강점막염 미국 임상2상 등에서 다시 한번 확인한 EC-18에 대한 자신감과 축적된 노하우에 더하여 효과적인 신약 개발 성공을 앞당기기 위해 전사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김대원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