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서적·연예/스포츠
한국문화원연합회, 지역의 다채로운 향토음식 김치 소개
기사입력: 2019/12/19 [11:03]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구미경 기자

 

▲ 지역N문화 홈페이지  © 월드스타


 한국문화원연합회(회장 김태웅)가 지역N문화 사이트를 통해 지역의 다채로운 맛이 담긴 향토음식 김치를 소개했다.

 

겨울의 시작을 알리는 입동(立冬)이 되면 집마다 김장 준비를 하는 데 여념이 없다.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채소 발효 식품인 김치는 지역마다 그 주재료와 양념이 다르고 그 종류 또한 매우 다양하다. 그래서 김치는 각 지역의 문화를 반영하는 음식이라 할 수 있다.

 

충청남도의 게국지는 겉절이나 쉰 김치 등에 겨우내 먹었던 게장 국물로 간을 맞춰 끓여 먹던 찌개의 일종이다. 게국지를 한입 먹으면 게장 국물이 내는 구수하고 감칠맛에 입맛이 살아나지만, 힘들고 어려웠던 시절의 향수를 자극하기도 한다. 꽃게를 손질해 통으로 넣은 게국지가 방송에 소개되기도 했지만 이는 본래의 게국지와는 차이가 있다.

 

정약용의 차남인 정학유가 지은 장편가사 ‘농가월령가(農家月令歌)’에서 2월에는 고들빼기, 씀바귀, 소루쟁, 물쑥 등의 들나물을 캐어 먹는다고 했다. 그중 고들빼기는 나물로 무쳐 먹을 뿐만 아니라 김치로도 만들어 먹는데, 그것이 전라남도의 대표 김치이기도 하다. 고들빼기는 소금물에 삭혀 쓴맛을 제거한 다음 멸치젓국, 고춧가루, 마늘, 생강 등의 양념에 버무려 만드는데 쌉싸름한 맛으로 입맛을 돋운다.

 

한반도 남단에 있는 제주도에서는 각종 해산물을 김치의 재료로 삼았으며 전복김치, 청각김치, 톳김치 등이 대표적이다. 조선 19대 숙종 때 영의정을 지낸 남구만은 그의 문집 ‘약천집(藥泉集)’에서 전복김치를 알게 된 유래와 그 만드는 법에 대해 “일찍이 듣기로는 숙부께서 진도로 유배 가셨을 때 유자 껍질을 잘게 썰어서 배와 전복과 합하여 김치를 담갔는데, 풍미가 뛰어나서 일반 사람이 먹을 수 있는 것이 아니라고 하셨다. 나도 이것을 본받아 김치를 만들었다”라고 자세히 소개하기도 했다.

 

특유의 톡 쏘는 매운맛과 알싸한 맛에 예로부터 궁중 진상품으로 올랐던 여수의 돌산갓김치, 해물과 과일 등 다양한 소를 넣고 배춧잎으로 감싸 그 모양이 화려한 개성의 보쌈김치 등 우리나라 지역마다 다채로운 김치를 맛볼 수 있다.

 

이 밖에 지역N문화 사이트에서 김치 콘텐츠에 관해 더 많은 자료를 만나볼 수 있으며, 해당 콘텐츠는 지역N문화 사이트 내 지역문화이야기에서 찾아볼 수 있다.

 

구미경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