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일반(성명/논평/피켓)·교육
양승조 충남도지사 "'더불어 잘 사는 충남' 함께 만들 것"
양 지사, 27일 2019년 충남 자활한마당대회 참석
기사입력: 2019/09/27 [11:32]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이준 기자

▲ 양승조 충남지사는 9월 27일 홍성군 홍주문화체육센터에서 열린 2019년 충남 자활한마당대회에 참석해 개최를 축하하고 참가자들을 격려했다.   © 월드스타


 자활사업 참여주민의 근로 의욕을 향상하고 공동체 의식을 강화하는 '2019년 충남 자활한마당대회'가 열렸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9월 27일 홍성군 홍주문화체육센터에서 열린 2019년 충남 자활한마당대회에 참석해 개최를 축하하고 참가자들을 격려했다.

 

양 지사와 도의원, 도내 광역·지역 자활센터 관계자, 자활근로 사업 참여자 등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행사는 유공자 표창, 결의문 낭독, 전시회 관람, 어울림 마당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행사에서는 자활 분야 활성화에 이바지한 개인 및 기관·단체 등 총 40명에 대한 유공자 표창을 수여했으며 결의문 낭독을 통해 '더불어 사는 공동체' 정신을 다짐했다.

 

또, 행사 참여자들의 화합과 친목을 위한 축하공연 및 어울림 마당을 관람하고 14개 지역자활센터 자활사업단 및 자활기업이 만든 생산품 전시회도 함께 둘러봤다. 자활사업은 국민기초생활보장법에 따라 저소득층에 근로 기회를 제공해 자활 기반을 조성해주는 사업으로, 도에서는 자활근로 및 자산 형성 지원 등 10개 사업에 245억 원을 지원 중이다. 도내에는 자활근로사업을 통해 광역자활기업 2개소를 비롯한 92개 지역자활사업단과 53개 지역자활기업이 활동 중이며 약 1,300여 명이 참여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민선7기 도는 '더 행복한 충남, 대한민국의 중심'이라는 비전 아래, 단순한 복지와 시혜가 아닌 생산적 복지를 실현하는 자활사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라며 "자활참여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노력으로 2018년 도의 자활 성공률은 60.4%에 달해 전국 2위를 차지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양 지사는 "2014년 광역자활센터 개소 이후 지역단위로 흩어져 있던 자활사업단의 우수 생산품들을 충남 공동 브랜드로 개발하고 대량 생산을 지원해 전국 시장을 겨냥하는 발판을 마련해가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더 좋은 정책으로 뒷받침해 나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자활한마당대회는 한국지역자활센터협회 충남세종지부(지부장 홍정윤), 충남광역자활센터(센터장 노병갑), 충남자활기업협회(협회장 박소진)에서 주관했다.

 

김이준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