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회·지자체(정책·토론회)
자유한국당, 2차 미북정상회담 앞두고 북핵외교안보특위 구성…위원장에 원유철 의원
기사입력: 2019/02/06 [14:57]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자유한국당 원유철 국회의원  © 월드스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원유철 국회의원(경기 평택갑, 5선)은 2월 27일~2월 28일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을 3주 앞둔 2월 6일 자유한국당은 원내 11명의 고문 및 위원단과 11명의 전문가 자문위원단으로 구성된 '북핵외교안보특별위원회'(위원장 원유철)를 구성해 첫 회의를 했다고 밝혔다. 

 

북핵 폐기를 통한 한반도의 평화 정착을 위해 당과 국회 차원의 집중적인 노력이 중요한 시점에 소위 '스몰딜'(Small Deal, ICBM폐기-핵동결 합의)에 대한 국민이 우려를 담아내기 위한 잰걸음이 예상된다.

 

원유철 위원장은 "우리 국민이 우려하는 것은 북한이 핵을 진정 포기하겠느냐는 의구심과 핵인질로 잡힐 수 있다는 공포감 때문"이라며 "'스몰딜'로 북미 간 회담이 마무리되고 대북제재가 완화되고 종전선언에 대해 합의할 경우 향후 북한이 평화조약 체결 및 미군철수 요구를 하지 않으리라는 보장이 없다"라고 전한 뒤 "이에 북핵특별위원회는 국민의 우려를 담아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핵폐기라는 원내 및 원외 전문가 그룹의 견해를 종합해 트럼프 대통령 및 미의회에 전달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어서 원 위원장은 "북핵폐기특위는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이러한 국민의 우려와 안보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전문가들의 의견을 담아 미 트럼프 대통령과 및 미 외희에 전달할 계획"이라며 "이전에도 새누리당 방미특사단장 자격으로 당시 트럼프 대통령 당선자 인수위원회에 트럼프-김정은 간 '햄버거 회담'이 북한의 핵폐기가 아닌 핵동결로 갈 우려에 대해 전달한 바도 있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2차 북미정상회담은 △첫째, 핵동결에 그쳐서는 안 되며 반드시 핵폐기 합의를 해야 할 것 △둘째, 북핵 폐기의 구체적 실천방안을 위한 비핵화 로드맵이 제시되어야 할 것 △셋째, 주한미군은 한미동맹의 문제이므로 의제가 되어선 안 될 것 △넷째, 자유한국당은 북핵 폐기가 가시화될 경우 전폭적인 대북 지원에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 북핵외교안보특별위원회

위원장: 원유철(5선, 외통위, 전 원내대표, 경기 펑택갑)
고문: 김무성(6선, 외통위, 전 대표최고위원, 부산 영도구)
고문: 이주영(5선, 국방위, 현 국회부의장, 경남 창원마산합포구)
부위원장: 김영우(3선, 전 국회국방위원장, 경기 포천가평)
부위원장: 윤상현(3선, 외통위, 외통위원장 내정자, 인천 남구을)
위원: 김재경(4선, 외통위, 국회 외통위 간사, 경남 진주을)
위원: 백승주(초선, 국방위, 국회 국방위 간사, 경북 구미갑)
위원: 정양석(재선, 외통위, 서울 강북갑)
위원: 김성찬(재선, 국방위, 경남 창원시진해구)
위원: 강효상(초선, 환노위, 비례대표)
위원: 이종명(초선, 국방위, 비례대표)

 

◆ 자문위원단

위원: 김정봉(전 국정원차장)
위원: 김태우(전 통일연구원장)
위원: 남성욱(고려대 북한학과 교수)
위원: 박원곤(한동대학교 교수)
위원: 신각수(전 주일대사)
위원: 신범철(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
위원: 신원식(전 합참본부장)
위원: 윤덕민(전 국립외교원장)
위원: 전성훈(전 청와대 안보전략비서관)
위원: 전옥현(전 국정원1차장)
위원: 한기호(전 국회의원, 육군 교육사령관)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