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
김성태 의원 "정부, 최근 5년간 국가보안법 '찬양고무' 위반죄로 126명 검거.. 간첩은 6명"
기사입력: 2018/11/03 [22:38]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이준 기자
▲ 최근 5년간 공안사건 유형별 분류 현황     © 김이준 기자


국회 정보위원회 김성태 의원(자유한국당, 서울 강서을)이 정부로부터 받은 '2014년~2018년 9월 공안 사건 유형별 현황' 자료에 따르면 국가보안법 사건 중 찬양고무 위반죄로 126명이 검거됐다.

 

찬양고무 위반죄란 국가보안법상 국가의 존립ㆍ안전이나 자유민주적 기본질서를 위태롭게 한다는 사정을 알면서 반국가단체나 그 구성원 또는 그 지령을 받은 자의 활동을 찬양ㆍ고무ㆍ선전 또는 이에 동조하거나 국가변란을 선전ㆍ선동한 자를 처벌하는 것을 말한다.

 

유형별 검거현황으로는 찬양고무(제7조 1·5항)가 126명으로 가장 많았고 회합통신(제8조) 38명, 이적단체 구성가입(제7조 3항) 29명, 잠입탈출(제6조 1항) 18명, 간첩(제4조 1항 2호) 및 목적수행일반이적(제4조 1항 4호), 특수 잠입탈출(제6조 2항) 각각 6명, 자진지원예비음모(제5조 1항) 5명, 편의제공(제9조) 4명순으로 많았다.

 

김성태 의원은 "정부가 장밋빛 전방을 내세우며 낙관적인 대북 행보를 보이지만, 매년 국가보안법 위반 사범이 40명 이상 검거되는 것이 엄연한 현실"이라며 "정보 수집 기관은 대한민국의 안위를 위협하는 세력들에 대한 감시와 단속에 결코 소홀해서는 안 된다"라고 밝혔다.

 

김이준 기자 wsnews@daum.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