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
경대수 의원 '오리사육 휴지기제 대책 마련 전문가 좌담회' 개최
기사입력: 2018/09/12 [21:05]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 '오리사육 휴지기제 대책 마련 전문가 좌담회'를 개최한 경대수 의원.     © 김용숙 기자


경대수 국회의원(증평·진천·음성, 자유한국당)은 9월 14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3간담회실에서 '오리농가 휴지기제, 대책이 필요하다'를 주제로 전문가 좌담회를 개최한다.

 

이번 좌담회는 AI(조류인플루엔자) 예방을 위해 시행한 오리농가 사육제한(휴지기제) 이후 수급 불안에 따른 오리 가격 등락 등 직접 피해를 겪는 오리산업의 위기를 극복하고 휴지기제의 장기적이고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한다는 취지로 마련했다.

 

경대수 의원실은 "과거, 평창 동계올림픽을 대비해 시범으로 시행했던 오리 사육 휴지지기제로 인해 지자체별 자체 사업 포함 총 260여 농가, 4개월여간 총 700여만 마리의 오리사육이 휴지기에 들어갔다. 이는 전체농가의 40%에 해당하는 수치로, 오리 관련 산업 피해액은 약 675억 원으로 추정된다"라면서 "오리 사육농가는 물론 사료산업 등 전후방 산업 피해 규모는 더욱 클 수밖에 없다. 그러나 직접 큰 피해가 발생하는 계열 업체 등에 대한 피해보상은 전무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서 경대수 의원실은 "최근 복절기 특수와 폭염으로 인한 오리 폐사가 겹치며 오리 가격은 가파르게 상승, 6월~7월 한달 새 40% 이상 올랐다"라며 "이는 소비자 물가에 고스란히 영향을 미쳐 오리농가 휴지기제에 대한 고민이 매우 필요하다"라고 좌담회 취지를 설명했다.

 

한편 오리 사유 휴지기제를 11월부터 2월까지 4개월간 시행하더라도 오리 사육기간을 고려하면 3월 중순부터나 생산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가축전염병 예방법' 시행 규칙 개정으로 오리농가 출하 후 휴지기간 14일을 준수해 재입식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 연간 약 2,000만 마리의 육용오리 생산이 추가로 감소할 전망이어서 오리 사육 농가 소득 감소와 추후 오리수급에 문제가 생길 우려가 있다. 때문에 오리농가 사육휴지기제의 문제점은 지속해서 제기되고 오리산업 존폐 위기까지 대두하는 등, 이를 해결하려는 현실적인 제도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경대수 의원은 "오리농가 사육 휴지기제의 문제점에 대해 고민하고 이에 맞는 제도 개선과 재검토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라면서 "이번 좌담회가 오리농가와 오리산업의 위기 극복을 위한 계기가 되기를 바라고 논의 내용을 제도화하는 방안이 마련되기를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9월 14일 국회에서 진행하는 좌담회는 농림축산식품부(이개호 장관) 축산관련단체협의회(문정진 회장), 한국오리협회(김만섭 회장), 국내 최대 오리 가공업체를 비롯한 학계와 오리농가 등 각 분야 전문가가 참석한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