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동남아시아
[인도네시아] 정부, 1~8월 석탄 생산량 총 1억8000톤으로 실적 부진해
기사입력: 2018/08/21 [10:14]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민영서 기자

인도네시아 정부에 따르면 2018년 1~8월 석탄 생산량은 총 1억8000톤으로 집계됐다. 연간 목표치(4억8500만톤) 대비 37.11%에 불과하다.

해당기간 석탄 생산성이 목표치 진도율에 비해 부진한 것은 '기후' 때문이다. 잦은 폭우로 인해 광산 내 채굴 작업이 계획대로 진행되지 못했다. 

석탄협회(APBI) 측은 석탄 생산량은 기후에 가장 큰 영향을 받는다고 말한다. 향후 채굴기술이 발전한다면 기후문제를 극복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석탄산업의 장애요소와 발전 가능성이 공존하고 있다. 정부는 긍정적으로 전망하며 생산량 목표치를 5억8500만톤까지 확대하려고 한다.

정부는 석탄산업을 촉진시켜 외화소득을 확보하는 것이 주목적이다. 현재 관련업계에 석탄 외의 광물자원에도 투자·개발을 장려하고 있는 이유다.


 

 

 

 

 

 

 

 

 


조코위도도 대통령(출처: 정부 홈페이지)

 

민영서 기자 wsnews@daum.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