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중국
[마카오] 치안경찰국(治安警察局), 2018년 7월 악질 택시의 위반검거 건수가 528건으로 전년 동월 대비 32.3% 증가
기사입력: 2018/08/09 [09:05]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박진호 기자

마카오 치안경찰국(治安警察局)에 따르면 2018년 7월 악질 택시의 위반검거 건수가 528건으로 전년 동월 대비 32.3% 증가했다.

바가지요금 징수가 329건으로 전체의 약 62%, 승차 거부가 100건으로 전체의 약 19%를 각각 차지했다. 적발 건수 중 바가지요금과 승차 거부가 전체의 약 81%를 기록했다.

마카오에서 운행되고 있는 택시는 1600대로 연간 평균 마카오를 방문하는 관광객총수 3250만명을 수용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상태이다.

 

2017년 마카오에서 적발된 악질 택시의 위반건수는 5491건으로 2016년 대비 32.3% 늘어났다. 이중 바가지요금 징수가 3180건으로 85.6% 급증했다. 승차거부는 1574건으로 전년 대비 11.4% 확대됐다.

 

이러한 요인으로 인해 택시의 불법행위가 매년 증가하고 있다. 마카오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에게 피해가 돌아가고 이미지가 악화돼 정부는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

 

 



▲ 마카오 치안경찰국(治安警察局) 로고

 

박진호 기자 wsnews@daum.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