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중국
[중국] 인민은행(人民银行), 2019년 1월까지 스마트폰 결제기업의 선입금 100% 지정계좌에 보전 정책 시행
기사입력: 2018/07/05 [23:11]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박진호 기자

중국 인민은행(人民银行)에 따르면 2019년 1월까지 스마트폰 결제기업의 선입금 100%에 해당하는 금액을 지정계좌에 보전하는 정책을 발표했다. 현재 보전 비율은 50%로 2018년 7월 이후 약 6개월안에 단계적으로 비율을 높여 나가기로 결정했다. 

정부는 급성장하고 있는 스마트폰 결제의 안전성 확보, 금융위험의 억제 등을 목적으로 이 제도를 도입했다. 인민은행은 알리페이 등 사용금액에 대한 일부 제한하고 있다.

 

또한 결제 선입금을 활용한 자산운용 상품의 규제 강화와 스마트폰을 활용한 금융 서비스 규제 강화 등을 목표로 정했다.

중국 스마트폰 결제 서비스 기업 알리페이, 텐센트 등 선입금중 잔금을 은행에 맡겨 금리 수입을 얻고 있으나 이번 정책변화로 수익에 변화가 예상된다.

스마트폰 결제 서비스 기업의 금리수입은 1% 중반대로 현재 잔액 5000억위안의 이자 수입은 70억위안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2019년 1월 이후부터는 선입금의 결제후 잔액 100% 보전으로 수익발생에 어려워진다.

 

 



▲중국 인민은행(人民银行) 로고

 

박진호 기자 wsnews@daum.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