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동남아시아
[인도네시아] 중앙은행(BI), 경제안정화 목적으로 추가 금리인상 검토 중
기사입력: 2018/06/23 [01:18]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민영서 기자

인도네시아 중앙은행(BI)에 따르면 2018년 6월 말 국제금융회의를 기점으로 추가 금리인상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환율, 물가 등 경제안정화가 주목적이다.

현재 기준금리는 4.75%이며 지난 5월과 6월 연속 인상됐다. 5월 금리를 올렸을 당시 근 3년 반만에(2014년 이후) 이뤄진 첫 시행안이었기에 신중을 기했다.

그러나 연준(Fed)도 금리를 올리면서 6월에도 금리인상을 전개할 수밖에 없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국달러(US$)의 강세로 외채부담은 점차 가중됐다.

결국 오는 6월 27, 28일에 예정돼 있는 연준(Fed)·유럽중앙은행(ECB)의 통합회의에서 대안책을 마련키로 결정했다. 요점은 루피아 안정을 목적으로 한 3번째 금리인상이다.

통상 라마단과 르바란 축제가 끝난 이후에는 물가와 환율의 변동이 불가피하다. 중앙은행 측도 이 시즌효과를 잘 고려해 금리인상을 단행해야 할 것으로 판단된다.


 

 

▲인도네시아 중앙은행(BI) 로고

 

민영서 기자 wsnews@daum.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