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동남아시아
[인도네시아] 정부, 6월 설탕 수매가격 유지위해 '설탕세' 면제키로 결정
기사입력: 2018/06/14 [09:13]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민영서 기자

인도네시아 정부에 따르면 2018년 6월 설탕 수매가격을 유지하기 위해 '설탕세'를 면제하기로 결정했다. 설탕 매입가의 상승을 억제하기 위한 목적이다.

현재 설탕 수매가격은 1킬로그램(kg)당 1만500루피아이며 정부에서 목표로 한 수매가는 이보다 낮은 9700달러다. 참고로 시장가격은 1kg당 1만2500루피아로 훨씬 높다.

이 정책이 결정되기 전 정부는 사탕수수중소농민협회(APTRI)와 관련 회의를 가졌다. 중점 내용은 설탕의 생산비용이 1kg당 1만500루피아까지 올라 면세혜택이 필요하다는 것이었다.

설탕세 폐지를 통해 정부는 수매가를 낮추는 효과를 볼 것으로 전망된다. 농가 역시 수매가는 생산비용과 비슷하나 시장가격보다 2000루피아정도 낮기 때문에 마진이 남을 것이다.

참고로 기존 설탕세는 납세자로 등록한 농가의 경우 1.5%, 그렇지 않으면 3.0%로 각각 세율이 적용됐다. 현재 설탕의 수매는 정부기관인 조달청(Bulog)에서 담당하고 있다.

 

 

 

 

 

 

 

 

 

 

 

 

 



▲사탕수수를 자른 단면(출처 : 위키피디아)

 

민영서 기자 wsnews@daum.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