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시아·오세아니아
[경제일반] 다이아몬드업체 드비어스(De Beers), 창립 130년만에 처음으로 '인공 다이아몬드' 판매할 계획
기사입력: 2018/06/08 [07:31]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희선 기자

영국의 세계 최대 다이아몬드 생산업체 드비어스(De Beers)에 따르면 2018년 창립 130년만에 처음으로 '인공 다이아몬드'를 판매할 계획이다.

인공 다이아몬드는 미국의 패션쥬얼리브랜드 라이트박스(Lightbox)를 필두로 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다. 당사의 인공 다이아몬드 첫 시장도 미국이 되는 셈이다.

이 인공석에 대한 관심은 시장의 수요와 환경의 영향으로 탄생됐다. 자연석에 비해 50% 이상 저렴한 가격과 광산개발로 인한 환경파괴가 줄어든다는 점에서다.

자연 다이아몬드의 경우 1캐럿당 US$ 8000달러인데 반해 인공 다이아몬드는 절반인 약 4000달러다. 당사는 1캐럿당 800달러까지 낮춰서 판매할 계획이다.

과거에는 비싼 다이아몬드일수록 자신의 가치를 높일 수 있다는 사치성으로 자연석의 수요가 더 컸다. 지금은 실용성과 디자인이 우선되면서 이 공식도 깨지고 있다.

기존에는 광산개발을 통해 자연석을 채취하다 보니 토양오염이 심각하게 발생했다. 하지만 연구소에서 개발되는 인공석은 자연석에 비해  환경파괴정도가 매우 낮다.

현재 전세계 다이아몬드 시장가치총액은 약 800억달러에 달하며 규모는 약 1억4200만캐럿이다. 이중 인공 다이아몬드가 차지하는 양은 420만캐럿(2.9%)에 불과하다.

하지만 합성석에 대한 개발과 소비자의 수요가 커지면서 인공 다이아몬드의 시장도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여기에 당사의 저가격 전략도 현 시장에 적합하다고 판단된다.

참고로 드비어스는 1888년에 설립됐으며 본사는 영국 런던에 소재해 있다. 세계 최대 다이아몬드 광산업체이며 다이아 광석의 75%가 보츠나와로부터 생산되고 있다.

 

 

 

 

 

 

 

 

 



드비어스(De Beers) 홈페이지

 

김희선 기자 wsnews@daum.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