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유럽·중동·아프리카
[영국] 시장조사업체 민텔(Mintel), 음료수에 설탕세를 부과해도 스코틀랜드인의 38%만 소비습관 변경
기사입력: 2018/04/12 [23:33]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지하 기자

영국 시장조사업체 민텔(Mintel)에 따르면 음료수에 설탕세를 부과해도 스코틀랜드인의 38%만 소비습관을 변경할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100미리리터의 음료수당 5그램 이상의 설탕이 포함되면 18페니의 세금을 부과할 예정이다. 100미리리터 음료수당 8그램 이상이 포함될 경우에는 리터당 24페니의 세금을 매기는 방식이다. 

세금을 부과할 경우 소매업체나 소비자엑 전가되면서 자연스럽게 가격이 올라 소비가 줄어드는 구조를 원하는 것이다.

 

정부의 당초 의도와는 달리 국민의 대다수는 설탕의 함유량보다는 건강에 좋은 영양분이 들었는지를 판단해 식품으 구매하고 있어 설탕세의 효과는 최소화될 것으로 판단된다.

 

 

 

 

 

 



▲시장조사업체 민텔(Mintel) 로고

 

김지하 기자 wsnews@daum.net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