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체육/관광
국립합창단 제198회 정기연주회 '합창음악, 그 위대한 역사적 시대를 돌아보다' 6월 25일 개최
기사입력: 2024/06/07 [17:03]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구미경 기자

 국립합창단(단장 겸 예술감독 민인기)은 2024년 6월 25일 오후 7시 30분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제198회 정기연주회 '합창음악, 그 위대한 역사적 시대를 돌아보다'를 개최한다. 

 

이번 공연에서는 르네상스 시대부터 바로크∙고전∙낭만∙현대에 이르기까지 각 시대를 아우르는 위대한 명곡을 통해 합창음악의 진수를 선사한다.

 


이번 공연에서는 르네상스 시대 합창음악으로 첫 포문을 연다. 16세기 스페인 출신의 작곡가 토마스 루이스 데 빅토리아(T.L. de Victoria)의 <O Magnum  Mysterium(오 위대한 신비여)>를 시작으로 이탈리아 작곡가 로도비코 그로시 다비아다나(L. Viadana)의 <Exultate Justi(의인이여, 기뻐하라)>, 잉글랜드 출신 토마스 몰리(Thomas Morley)의 <Now is the Month of Maying(지금은 꽃따기를 하는 달)>을 선보인다. 이어 요한 제바스티안 바흐(J.S. Bach)의 <Ave Maria(아베마리아)> 등 바로크 시대의 명곡들을 펼친다.

 

다음으로 18세기 오스트리아 빈 고전파를 상징하는 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W.A. Mozart)의 <Ave Verum Corpus(거룩한 성체)>와 <Regina Coeli(하늘의 여왕)>을 연주한다. 

 

이어 낭만주의 음악을 선사한다. 독일 음악을 대표하는 요하네스 브람스(J. Brahms)의 <Liebeslieder Walzer(사랑의 노래 왈츠)>와 프랑스 서정 음악의 거장 브리엘 포레(G. Faure)의 <Libera me(구원하소서)>를 감상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현대의  합창음악 진수를 만나본다. 미국 출신의 작곡가 에릭 휘테커(E. Whitacre)의 <Little Birds(작은새들)>을 시작으로 에스토니아 출신 아르보 패르트(A. Pärt)의 <Solfeggio(솔페지오)>, 헝가리 태생 죄르지 오르반(György Orbán)의 <Daemon Irrepit Callidus(악마는 몰래 숨어든다)> 등 전 시대를 아우르는 다양한 합창음악의 역사와 변천사를 한눈에 감상할 수 있다.

 

▲ 국립합창단  


국립합창단 제198회 정기연주회 <합창음악, 그 위대한 역사적 시대를 돌아보다> 티켓 가격은 R석 3만 원, S석 2만 원, A석 1만 원이며, 예술의전당 및 인터파크티켓 홈페이지를 통해 구매할 수 있다. 청소년(만 13세 이상~만 18세 이하) 75% 할인과 경로자∙문화누리 카드 소지자는 50% 할인이 가능하다. 국립합창단 유료회원은 1인 4매까지 40% 할인받을 수 있다. 이 외에 재관람자 및 학생, 15인 단체 30% 할인 등 다양한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모든 할인 권종은 중복할인이 불가하며 공연 당일 티켓 수령 시 반드시 할인에 해당하는 증빙자료를 제시해야 입장이 가능하다. 문의☎ 국립합창단(02-580-7000) 

 

구미경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