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농∙축∙수산/경제일반/IT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하림, K푸드 수출 확대·저탄소 식생활 확산 업무협약
농수축산식품 산업 발전∙지속 가능한 먹거리 환경조성 맞손
기사입력: 2024/05/20 [13:46]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김춘진)는 2024년 5월 20일 전북 익산에서 ㈜하림(대표이사 정호석)과 K-푸드 수출 확대와 저탄소 식생활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왼쪽부터 ㈜하림 정호석 대표이사,  김춘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사장  © 김용숙 기자


양 기관은 이번 협약으로 ▴K-푸드 수출 확대로 농수축산식품 산업 발전 협력 ▴‘저탄소 식생활 실천 운동’ 동참으로 먹거리 분야 탄소중립 실천 ▴내외 계열사와 협력사를 활용한 ESG 가치와 환경 경영의 글로벌 확산 등에 적극적으로 협력한다.

 

㈜하림은 1978년 양계 사업으로 출발해 양계 가공업, 사료제조업 등으로 확장했다. 특히 2014년 미국 시장에 삼계탕 수출을 시작한 ㈜하림은 2023년 우리나라 전체 삼계탕 수출액 1억 6,600만 달러 중 44.5%인 7,400만 달러를 전 세계로 수출한 삼계탕 수출 1위 기업이다. 또한, 무항생제 사육·생산 등 유럽형 동물복지 시스템까지 갖춰 명실상부한 국내 닭고기 시장 리더로서 브랜드 파워 1위와 시장점유율 20.3%를 차지하고 있다.

 


김춘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사장(오른쪽 다섯 번째)은 “전 세계에 우리 K-푸드의 위상을 높이고 있는 ㈜하림과 협력하게 돼 기쁘다”라며 “앞으로 긴밀히 협력해 K-푸드 수출 확대는 물론 기후 위기로부터 인류와 지구를 지키는 ‘저탄소 식생활’ 확산에도 적극적으로 동참해 대한민국과 K-푸드의 브랜드 가치를 함께 드높이자”라고 말했다.

 

한편 유엔식량농업기구(FAO)에 따르면 먹거리 관련 온실가스 배출량이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31%를 차지해 ‘저탄소 식생활’ 등 세계인들의 일상 속 작은 실천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2021년 먹거리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저탄소 식생활 캠페인을 선포했다.

 

현재 미국 아마존∙중국 알리바바∙프랑스 까르푸 등 세계적인 기업과 미국 워싱턴D.C, 캄보디아 농림부 등 전 세계 45개국 680여 기관이 저탄소 식생활에 동참하고 있으며 특히 미국 버지니아주 페어팩스 카운티는 12월 7일을 ‘저탄소 식생활의 날’로 선포해 시민들의 저탄소 식생활 실천을 장려하고 있다. 2023년 12월에는 저탄소 식생활 세계화를 이끌어 탄소 넷제로(Net-Zero)에 이바지한 공로로 미국 워싱턴D.C. 뮤리엘 바우저 시장이 김춘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사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하는 등 김춘진 사장의 저탄소 식생활 확산 노력이 국내를 넘어 전 세계에서 빛을 발하고 있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