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애국/안보/보훈
공군, 우리 국민 안전 사수 위해 2024년 전반기 소링 이글(Soaring Eagle) 훈련 시작
기사입력: 2024/05/16 [09:02]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공군은 우리 국민 안전 수호 위해 2024년 5월 17일부터 5월 24일까지 청주기지에서 공중전투사령부 주관으로 2024년 전반기 소링 이글(Soaring Eagle) 훈련을 수행한다.

 

▲ 2023년 전반기 소링 이글. 청주기지로 전개를 마친 공군 전투기들.  © 김용숙 기자


소링 이글 훈련은 대한민국 공군 자체 대규모 공중종합훈련으로 다기종 공중전력 간의 전술 능력과 임무 요원들의 전투기량을 향상하기 위해 2008년부터 연 2회 시행하고 있다.

  

이번 훈련에는 F-35A, F-15K, (K)F-16, FA-50, F-5 전투기와 KA-1 공중통제공격기, KC-330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 E-737 항공통제기 등 60여 대의 항공기와 500여 명의 요원이 참가한다.

 

공군은 이번 훈련기간 적의 공중 및 지상 위협에 대한 ▴방어제공(DCA·Defensive Counter Air)훈련 ▴항공차단(AI·Air Interdiction)훈련 ▴공중대기 항공차단(X-INT·X-Interdiction)훈련 등을 주·야에 걸쳐 시행할 예정이다. 적 위협은 아군 공중전력이 모사한다.

  

먼저 방어제공훈련에서는 적 전투기와 무인기 침투, 순항미사일 발사 등과 같이 복합적인 공중위협 상황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공중전력과 지상 방공전력 간 협력체계를 강화해나갈 예정이다.

   

이후 적이 군사적 목표를 달성하기 전, 적 군사력을 사전에 파괴하는 항공차단훈련과 공중대기 항공차단훈련을 수행한다. 항공차단은 사전 계획한 목표물을, 공중대기 항공차단은 즉각 대응이 필요한 이동식 발사대(TEL·Transporter Erector Launcher) 등 비계획된 목표물을 대상으로 한다.

 

공군은 항공차단훈련을 통해 4·5세대 전투기 간 통합운용능력을 집중적으로 검증할 예정이다. 또한, 훈련 도중 상황을 부여해 긴급 항공차단으로 신속히 임무를 전환하는 능력을 신장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훈련에는 공군작전사령부 우주작전대대가 최초로 참가해 임무를 지원한다. 우주작전대대는 지난 긴급항공차단훈련 시 적 전자기 간섭을 감시하고 적 재머(Jammer)의 위치를 아군에게 공유하는 등 아군이 정확한 GPS 정보를 바탕으로 임무를 완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우주작전대대는 2024년 4월 주한 미 우주군과 함께 한미우주통합팀을 이뤄도 연합편대군 종합훈련에도 최초로 참가한 바 있다.

 

또한, 야간 공중급유훈련을 시행해 작전지속능력을 확대할 예정이다. 주간보다 시계가 제한되는 만큼 야간 공중급유는 급유기와 피급유 항공기 간의 원활한 소통과 긴밀한 팀워크가 필수이다.

 

훈련실시단장인 제29전술개발훈련비행전대장 이상택 대령)은 "이번 훈련은 갈수록 고도화하는 적 위협에 대비해 공군의 전력과 가용자산을 최대한 활용해 조종사들의 대응 능력을 신장하는 데 목표를 뒀다"라면서 "공군은 실전적 훈련을 통해 적이 어떠한 도발을 하더라도 우리 국민이 안심하시도록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하겠다”라고 우리 국민 안전 사수를 위한 각오를 밝혔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