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애국/안보/보훈
공군 ‘팬텀 필승편대’, 49년 만의 국토순례 비행 성공적 수행
기사입력: 2024/05/12 [12:00]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대한민국 공군의 F-4E 팬텀 4대가 49년 만의 국토순례 비행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가운데 대한민국 공군이 과거부터 현재, 미래까지 우리 국민 안전 수호를 위해 목숨 걸고 얼마나 많은 노력을 해 왔는지 알 수 있는 과거 사진이 공개되어 시선이 쏠린다. 아래 사진과 설명 글을 보고 읽으며 순결한 애국심을 기르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게재한다. 발행인 주

 

▲ 원기지를 힘차게 이륙하는 방위성금 헌납기 F-4D ‘필승편대’(1975년 12월 12일). 우리 국민의 정성을 모아 구매한 방위성금 헌납기 F-4D는 박정희 대통령이 ‘필승 편대’라고 명명했으며 국민에게 도입 신고를 하는 의미로 헌납식 이후 서울 중경고등학교 3학년 김성수 군, 수원공업고등학교 이재성 군 등 5명을 후방석에 탑승시켜 서울 영등포 상공∙인천∙수원∙춘천∙청주∙대전 등 전국 주요도시를 차례로 비행했다. 이날 첫선을 보인 5대의 F-4D ‘필승편대’는 비행을 마치고 귀환해 행사를 주관한 김종필 국무총리에게 귀환 신고를 했고 동승한 학생에게 시승 기념으로 빨간마후라와 팬텀의 상징인 도깨비 마크가 달린 조종복, 베이스캡(비행모자)을 선물로 증정했다. ‘필승편대’는 이후 전국 12개 주요 도시 상공을 비행하며 방위성금을 낸 국민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 김용숙 기자

 

▲ 방위성금 헌납기 F-4D ‘필승편대’ 비행(1975년 12월).  © 김용숙 기자

 

▲ F-4D ‘필승편대’ 비행 관련 당시 언론매체에 제공한 보도자료(1976년 2월). © 김용숙 기자

 

▲ 왼쪽부터 F-4E 전투기가 동해 상공에 출연한 舊 소련 TU-16 폭격기를 차단하는 모습(1983년 11월 5일), F-4D 전투기가 동해 상공에 출연한 러시아 IL-20 정찰기를 식별해 차단하는 모습(1998년 2월 17일). F-4 팬텀 전투기는 약 7.3톤에 달하는 강력한 무장 능력과 고성능 레이더 및 항법장치 등을 갖춘 다목적∙전천후 항공기로 1994년 KF-16 전투기를 전력화하기 이전까지 주력 전투기로 다양한 작전에 투입했다. F-4 팬텀 전투기는 舊 소련 TU-16 폭격기 동해 상공 식별∙차단(1983년 11월 5일), 舊 소련 TU-95 폭격기 동해 상공 식별∙차단(1984년 2월 17일), 舊 소련 핵잠수함 동해 상공 식별∙차단(1984년 3월 22일), 러시아 IL-20 정찰기 동해 상공 식별∙차단(1998년 2월 17일), 소흑산도 대간첩작전 참가(1971년 6월 1일), 서해 연평도 상공 MiG-19(당시 이웅평 대위 탑승) 귀순 유도작전(1983년 2월 25일) 등 맹활약을 이어가며 우리 국민 안전 수호에 목숨을 걸고 최선을 다했다.  © 김용숙 기자

 

▲ F-4D 전투기가 투입된 소흑산도 대간첩작전 당시 북한 무장간첩선의 침몰직전 모습(1971년 6월 1일)  © 김용숙 기자

 

▲ 김두만 공군참모총장 주관으로 소흑산도(현재 가거도) 출현 북한 무장간첩선 격침 유공자에 대한 표창 수여식을 개최한 대구기지 전경(1971년 6월 23일)  © 김용숙 기자

 

▲ 김두만 공군참모총장이 소흑산도(현재 가거도) 출현 북한 무장간첩선 격침 유공자에게 표창을 수여한 후 격려했다(1971년 6월 23일).  © 김용숙 기자

 

▲ 공군 F-4E 전투기가 서해 연평도 상공을 통해 귀순한 MiG-19기를 안전하게 유도하고 있다(1983년 2월 25일).  © 김용숙 기자

 

▲ MiG-19기를 타고 귀순한 당시 이웅평 대위가 수원기지에 착륙해 항공기에서 내리고 있다(1983년 2월 25일).  © 김용숙 기자


한편 이영수 공군참모총장이 ‘필승편대’로 명명한 F-4E 팬텀 4대는 2024년 5월 9일 대한민국 영공 곳곳을 순회하며 국민 사랑과 성원에 대한 감사 메시지를 전했다. 1969년 팬텀 도입 후 55년을 한결같이 수호해 온 곳들이다. '필승편대'라는 명칭은 1975년 방위성금으로 구매한 F-4D 5대에 박정희 대통령이 직접 부여했다.

 

F-4 퇴역을 한 달가량 앞둔 필승편대는 경기도(수원∙평택), 충청도(성환∙천안∙청주∙충주), 경상도(울진∙포항∙울산∙부산∙거제∙대구∙사천), 전라도(여수∙고흥∙가거도∙군산) 등 전국을 누비며 팬텀 역사와 대한민국 근현대사의 주요 거점 상공을 고별 비행했다.

 

▲ F-4E 스페셜 마킹 사진  © 김용숙 기자

 

‘필승편대’ 전투기들은 팬텀의 과거 도색을 복원해 의미를 더했으며 동체측면의 스페셜 마킹도 눈길을 끌었다. 편대 전투기 4대 중 2대는 한국 공군 팬텀의 과거 도색이었던 정글무늬(Jungle Camouflage Pattern)와 연회색(Light Gray) 도색으로, 2대는 현재의 진회색(Dark Gray) 도색으로 비행했다.

 

동체측면에는 ‘국민의 손길에서 국민의 마음으로’라는 기념 문구와 함께 팬텀 아이콘인 스푸크(Spook)’를 그렸다. 문구 왼쪽에는 빨간마후라와 태극무늬를 더한 스푸크가, 오른쪽에는 조선시대 무관의 두정갑(頭釘鉀)을 입은 스푸크에 시선이 쏠린다. 

 

▲ 왼쪽부터 오리지널 스푸크, 빨간마후라 스푸크, 조선 무관 스푸크  © 김용숙 기자


‘스푸크’는 팬텀 최초 개발 당시 기술도면 제작자가 항공기의 후방 모습을 보고 착안해 그린 캐릭터로 팬텀을 운용한 여러 나라에서 사랑받았다. 팬텀을 후방에서 바라봤을 때 마치 서양의 전통적인 유령(Phantom)과 흡사해보여 생겨난 캐릭터다. 밑으로 처진 수평꼬리날개는 유령이 눌러쓴 모자로 두 개의 엔진 배기구는 유령의 두 눈처럼 보인다.

 

(수원기지 이륙) 먼저 필승편대는 모(母)기지인 수원기지 활주로를 박차고 힘차게 이륙했다. 1975년 대한민국 정부는 온 국민이 한반도 내 안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모은 방위성금 중 71여억 원을 들여 F-4D 5대를 구매했다. 당시 박정희 대통령은 이 5대의 팬텀 전투기를 ‘필승편대’라고 명명했다. 같은 해 12월 12일 수원기지에서 ‘방위성금 항공기 헌납식’을 거행했으며 필승편대는 우리 국민의 성원에 감사를 표하기 위해 전국 12개 주요 도시 상공을 비행하는 순회비행을 수행했다.

 

(평택·천안) 이어 필승편대는 평택 상공을 지나 천안으로 향했다. 평택에는 굳건한 한미동맹을 상징하는 ‘캠프 험프리스(Camp Humphreys)’와 대한민국 서해안 무역의 중심부인 ‘평택·당진항’이 있다. 충청도에 진입한 필승편대는 옛 성환 비상활주로가 있었던 경부고속도로 북천안 IC쪽을 향해 비행했다. 대한민국 경제발전의 대동맥인 경부고속도로는 1970년 완공했으며 2년 뒤인 1972년 5월 26일 박정희 대통령 주관으로 ‘F-4D 성환 비상활주로 이착륙 시범행사’를 개최했다. F-4D는 이때 고난도의 비상활주로 이착륙에 성공하며 최신예 전투기 성능의 우수성을 과시했다. 아울러 국내 기술로 완공한 경부고속도로의 완성도를 증명했다. 이어 필승편대는 천안 독립기념관 상공을 지나 충주를 향했다. 독립기념관은 우리나라 자주독립을 위한 투쟁의 역사를 기린 곳이다. 

 

(공군 핵심기지가 있는 충주·청주) 필승편대는 대한민국 공군의 핵심기지로 손꼽히는 충주기지와 청주기지 상공을 차례로 통과했다. 충주기지는 (K)F-16을, 청주기지는 F-35A를 운용하고 있다. 한때 최강의 전투기였던 팬텀은 ‘공군 주력 전투기’ 자리를 (K)F-16에게, ‘대북 게임 체인저’라는 칭호를 F-35A에게 각각 내주게 된다. 특히 1979년부터 2018년까지 팬텀이 배치돼 있던 청주기지는 국내에서 가장 많은 팬텀을 운용했던 기지이기도 하다.

 

(팬텀이 맹활약했던 동해안) 충청도와 강원도의 경계를 넘은 필승편대는 팬텀이 주요작전을 펼쳤던 동해안을 따라 포항으로 향했다. 냉전시대 팬텀은 TU-16(1983년), TU-95와 핵잠수함(1984년) 등 우리 영공과 영해를 침범한 구(舊)소련 전력을 식별·차단하며 맹활약을 펼쳤다. 냉전시대 이후인 1998년에도 우리 영공을 침범한 러시아 IL-20 정찰기에 대한 전술조치를 했다.

 

(중공업의 메카 경북·경남) 이어 포항과 울산 그리고 부산, 거제 등 대한민국 중공업과 무역업의 부흥을 이끈 주요 도시들을 지났다. 포항에는 1983년 완공된 포항제철소가 있다. 울산에는 1962년부터 조성해 우리나라 석유화학업, 자동차 제조업∙조선업 등을 주도한 울산미포국가산업단지가 있다. 부산에는 대한민국을 무역대국으로 이끈 세계에서 6번째로 큰 항만 ‘부산항’이 있다. 조선업 관련 업체 400여 개가 밀집해 있는 거제도는 그 자체가 하나의 거대한 조선소라 불릴 만하다.

 

(대구기지에서 재급유) 경기∙충청∙강원∙경상도를 숨 가쁘게 비행한 필승편대는 재급유를 위해 ‘팬텀의 고향’ 대구기지에 착륙했다. 대구기지는 1969년 8월 29일 미국으로부터 공여받은 최초의 F-4D 인수식을 개최했던 장소이다. 이로써 대한민국은 영국∙이란에 이어 네 번째로 팬텀 전투기를 보유한 나라가 됐다. 당시 세계 최강의 전투기였던 F-4D의 도입으로 대한민국은 한순간에 북한의 공군력을 압도하게 됐다. 같은 해 9월 23일에는 최초의 F-4D 비행대대인 제151전투비행대대를 대구기지에서 창설했다. 1개 대대의 창설식에 대통령이 참석해 축하할 만큼 그 의미와 상징성이 컸다. 이어 제152·153·159전투비행대대가 잇따라 창설되며, 대구기지는 팬텀의 주 기지로 거듭났다. 2005부터 도입된 F-15K는 팬텀의 바톤을 이어받아 대구기지에서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우주항공 중심지 사천∙고흥) 재급유를 마친 필승편대는 사천 상공으로 향했다. 사천은 KF-21을 개발하고 있는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있는 곳이자 5월 27일 우주항공청이 닻을 올릴 도시이다. 필승편대가 사천 상공에 이르자 시험비행이 한창인 KF-21 2대가 합류해 미래 공군전력으로의 성공적인 전환을 기원하며 함께 비행했다. 이어 F-4E와 KF-21 편대는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구국정신이 어린 여수 등 남해안을 지나 나로우주센터가 위치한 고흥으로 향했다. 외나로도 상공까지 함께 비행한 KF-21 2대는 ‘대선배’ 팬텀의 노고와 활약에 경의를 표하고 사천으로 복귀했다.

 

(가거도·서해안) 남해안을 따라 서쪽으로 비행하던 필승편대는 이윽고 소흑산도로 불렸던 가거도에 이르렀다. 팬텀은 동해뿐만 아니라 서해에서도 뛰어난 작전 수행 능력을 보여줬다. 1971년 소흑산도에 출현한 간첩선을 격침하는 작전에 일조했으며 1983년에는 북한 이웅평 대위가 MiG-19를 몰고 연평도 상공으로 귀순했을 때 퇴로차단과 초계비행 임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군산) 이어 필승편대는 서해안을 따라 美 제8전투비행단(이하 美 8비)이 주둔하는 군산기지 쪽으로 기수를 돌렸다. 현재 F-16을 운용하며 한국 공군과 함께 임무를 수행하는 美 8비는 1960년대에 태국에 주둔하며 베트남전에서 맹활약했다. 당시 로빈 울즈(Robin Olds) 대령이 이끄는 美 8비의 팬텀 전투기들은 MiG-21을 수없이 격추하며 ‘MiG機 킬러’로 불리기도 했다. 이때 이들을 부르던 ‘늑대무리(Wolf Pack)’라는 별칭은 지금도 美 8비의 닉네임으로 활용되고 있다. 美 8비 전투기들의 수직꼬리날개에 'WP'라고 표기된 것은 바로 이 때문이다. 

 

(수원기지 착륙) 장장 3시간여에 걸친 국토순례비행을 마친 필승편대는 수원기지로 복귀했다.

 

필승편대원인 제10전투비행단 제153전투비행대대 박종헌 소령은 “49년 전 국민의 성금으로 날아오른 ‘필승편대’의 조국수호 의지는 불멸의 도깨비 팬텀이 퇴역한 후에도 대한민국 공군 조종사들의 가슴 속에 영원히 살아 숨 쉴 것입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공군은 6월 7일 공군 수원기지에서 팬텀 퇴역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