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농∙축∙수산/경제일반/IT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아르헨티나 ‘국가적 차원 김치의 날’ 제정 의원에 글로벌 김치 홍보대사 위촉
기사입력: 2024/04/01 [15:52]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김춘진)는 2024년 4월 1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해외 최초로 ‘국가적 차원의 김치의 날’ 제정을 이끈 아르헨티나의 막달레나 솔라리 킨타나(Magdalena Solari Quintana) 전 의원을 ‘글로벌 김치·저탄소 식생활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 왼쪽 세 번째부터 주한아르헨티나대사관 에밀리아노 와이셀피츠 대사,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김춘진 사장, 막달레나 솔라리 킨타나 전 의원, 대상㈜ 이정성 상무  © 김용숙 기자


킨타나 전 의원은 아르헨티나에서 김치의 날 제정 법안을 처음 발의해 2023년 7월 일부 지역이 아닌, 국가적 차원의 김치의 날을 공식 기념일로 제정하는 데 크게 이바지했다. 이번 킨타나 전 의원의 초청은 김치 주요 수출기업인 대상㈜의 협조로 이루어졌다.

 

아르헨티나 김치의 날 제정 결의안에는 김치의 역사와 우수성은 물론 한국이 김치의 종주국이며 2013년 유네스코가 김치 준비·보존과정인 ‘김장’을 세계 무형 문화유산으로 인정했다고 명시돼 있다. 아울러 매년 11월 22일을 김치의 날로 제정한다고 밝히고 있어 아르헨티나를 포함한 거대 남미 시장에서 한국산 김치의 인지도와 위상을 높이는데 매우 큰 상징적 의미가 있다.

 

현재까지 아르헨티나를 비롯해 미국∙영국∙브라질 등 4개국 16개 지역에서 김치의 날이 연이어 제정·선포됨에 힘입어 한국산 김치는 2023년 한 해 동안 전 세계 97개국으로 수출했으며 수출액도 2022년보다 11% 증가한 1억 5,600만 달러에 이르렀다. 특히 김치의 날이 제정된 국가로의 수출은 국가 전체 증가율의 3배를 상회해 기존 한인 시장 위주의 김치 소비가 현지인 시장까지 확산해 소비 저변이 두루 확대된 것으로 보인다.

 

홍보대사로 위촉된 킨타나 의원은 “글로벌 김치 홍보대사로서 앞으로도 아르헨티나뿐 아니라 남미 전역에서 김치와 K-푸드 열풍이 이어지도록 열심히 활동하겠다”라며 “또한, 글로벌 저탄소 식생활 홍보대사로서 ‘저탄소 식생활 캠페인’을 적극적으로 확산해 지구를 지키는 가치 있는 일에 기꺼이 동참하겠다”라고 말했다.

 

▲ 왼쪽 두 번째부터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김춘진 사장, 막달레나 솔라리 킨타나 전 의원, 주한아르헨티나대사관 에밀리아노 와이셀피츠 대사  © 김용숙 기자


김춘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사장은 “지구 반대편 아르헨티나에서 해외 국가 차원의 김치의 날이 최초로 제정되는 데 애써주신 킨타나 의원께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라며 “앞으로도 아르헨티나를 비롯한 남미 시장 전역에 한국산 김치와 저탄소 식생활이 널리 전파되도록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자”라고 말했다.

 

한편 킨타나 전 의원은 대상㈜ 김치 생산·가공·유통 현장을 둘러보고 4월 3일 공사와 함께 이하연 김치 명인의 김치 담그기 체험 클래스에 참여한다. 또, 식품명인체험홍보관 ‘이음’을 방문해 전통차 등 한국 식문화를 두루 체험할 계획이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