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나눔/기부/보훈
밀알복지재단 홍보대사 진태현·박시은 부부, 팬들과 함께 장애아동 수술비 기부
기사입력: 2022/08/02 [11:39]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대원 기자

 밀알복지재단(이사장 홍정길)은 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진태현·박시은 부부가 팬들과 함께 모은 기부금 1,155만2천 원을 장애아동 수술비로 기부했다고 2일 밝혔다.

 

해당 기부금은 진태현·박시은 부부가 2022년 7월 진행한 ‘기부 라이딩’과 ‘일일 기부 카페’ 행사로 마련했다.

 

▲ 배우 진태현·박시은 부부. 출처: 진태현 배우 인스타그램(taihyun_zin))  © 월드스타


기부 라이딩은 7월 19일 진태현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알려졌다. 진태현은 곧 태어날 2세를 위한 ‘베이비 샤워’ 대신 장애아동을 돕는 ‘기부 샤워’를 진행한다며 500만 원 모금 목표로 500km를 달리는 기부 라이딩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진태현의 기부 라이딩 소식에 팬들은 응원 메시지와 함께 후원에 동참했고 하루 만에 829만 원이 모이며 모금이 조기 종료됐다.

 

7월 중순 경기 성남에서 진행한 ‘일일 기부 카페’를 통해서는 당일 발생한 수익금 전액을 장애아동 수술비에 기부했다. 진태현·박시은 부부와 절친인 배우 김성령까지 함께 일일 바리스타가 되어 팬들을 맞았다.

 

일일 기부 카페는 팬들의 뜨거운 성원에 오픈 2시간 만에 재료 소진으로 마감했으며 총 326만2천 원의 후원금이 모였다. 특히 배우 김성령은 일일 아르바이트생으로 활약한 것을 넘어 고액의 후원금까지 기부해 훈훈함을 더했다. 배우 금보라 또한 기부금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밀알복지재단은 기부 라이딩과 일일 기부 카페로 마련한 후원금을 장애아동의 수술비와 재활치료비 등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진태현과 박시은은 “둘째 태은(태명)이를 만날 날도 얼마 남지 않았다. 가족, 친구들과 베이비 샤워로 기쁨을 나누는 것도 좋지만, 많은 분과 의미 있는 일을 하면 더 좋겠다는 생각에 도움이 필요한 아동을 돕기 위한 ‘기부 샤워’를 준비했다”라며 “함께 응원해주신 후원자님께 감사드린다”라고 전했다.

 

밀알복지재단 정형석 상임대표는 “선한 영향력으로 우리 사회를 밝게 비추는 진태현-박시은 홍보대사님께 감사드린다”라며 “후원금은 장애아동을 응원하는 많은 분의 따뜻한 마음을 담아 소중히 전달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진태현, 박시은 부부는 2022년 5월 밀알복지재단의 1억 원 이상 고액 후원자 모임인 ‘컴패니언 클럽’ 7호 후원자로 위촉됐다. 이들은 국내 및 해외 빈곤아동을 위해 수년째 정기 후원을 지속하는 것은 물론 기금 마련 행사를 통해 장애아동에게 꾸준히 생계비와 의료비를 전달해오고 있다. 2018년에는 수년간 펼쳐온 나눔 활동을 인정받아 ‘2018 서울사회복지대회’에서 서울특별시장상을 받았다.
  

김대원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