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육·사회/복지/인권/법률
양승조 충남지사 ‘희망찬 다짐’ 속 민선 7기 마무리
“‘더 행복한 충남, 대한민국의 중심’이라는 목적지를 향해 더 막중한 책임감으로, 더 힘차게 달려 나가겠습니다.”
기사입력: 2022/06/30 [10:17]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 민선 7기 양승조 제38대 충남도지사 퇴임식(2022년 6월 30일 충남도청 문예회관). © 월드스타


양승조 제38대 충남도지사가 퇴임식에서 감사 인사와 함께 ‘희망찬 다짐’을 통해 언제 어디에서나, 어떤 위치에 있든 도민의 행복과 충남의 발전을 위해 매진할 것을 약속했다.

 

▲ 민선 7기 양승조 제38대 충남도지사 퇴임식(2022년 6월 30일 충남도청 문예회관).  © 월드스타


양 지사는 2022년 6월 30일 충남도청 문예회관에서 진행한 퇴임식에서 “자랑스러운 도민 여러분과 함께 두 손을 맞잡고 달릴 수 있어 한없이 행복했다”라며 도민과 함께 달려온 길에 대한 자부심을 표현했다. 이어 “4년간 도민 여러분과의 하나 된 노력으로 충남은 국가적 위기 앞에 피하지도 물러서지도 않았다. 위기를 기회로 여기며 한 단계 더 도약하고 더 성장하고 더 행복해졌다”라고 강조했다.

 

민선 7기 도정은 ‘더 행복한 충남’이라는 비전 실현을 위해 ▴아이 키우기 좋은 충남 ▴어르신이 행복한 충남 ▴더불어 잘 사는 충남 ▴기업하기 좋은 충남을 향한 다양한 정책을 선보였다. 특히 각 분야에서 전국 최초로 펼친 수많은 정책은 충남이 지방정부를 넘어 대한민국을 선도하는 계기를 만들며 민선 7기 도정의 성과를 고스란히 증명했다.

 

역점사업으로 추진한 저출산·고령화·양극화 3대 위기해소 정책은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로 나타났다. 도는 전국 최초로 고등학교 무상교육과 급식, 중학교 무상교복까지 3대 무상교육을 완성한 데 이어 저출산 극복을 위한 충남형 더 행복한 주택 보급과 충남형 알뜰교통카드, 어르신 버스비 무료화 사업 등 교통복지를 실현했다.

 

충남형 양극화 정책의 성과도 지표로 확인할 수 있다. 2018~2020년 한국노동패널조사와 재정패널조사 마이크로데이터 분석 결과 도의 가구소득 10분위 배율은 2018년 19.01배에서 2020년 18.34배로 감소했는데, 이는 상하위 계층 간 소득격차 감소에 따른 소득분배 개선을 의미한다. 가구소득 지니계수도 같은 기간 0.414에서 0.365로 감소하면서 전국 10위에서 4위로 상승하는 등 가구 간 소득분배 불균형도 큰 폭으로 개선됐다. 삶에 대한 도민의 만족도도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2017~2021년 충남사회조사 결과를 보면 삶에 대한 만족도는 2017년 5.97점에서 2021년 6.29점으로 0.32점 상승했다. 같은 조사에서 ‘나는 하위층’이라는 인식 비율도 2013년 45.2%로 절반에 가까웠으나, 2017년부터 감소하기 시작해 2021년에는 10.9%p 감소한 34.3%를 기록했다.

 

이뿐 아니라 청년, 독립유공자, 장애인, 취약계층, 북한이탈주민, 다문화가정 등 도민이면 누구나 동등한 권리를 누릴 수 있도록 더불어 잘사는 충남의 기반을 마련했다.

 

▲ 민선 7기 양승조 제38대 충남도지사 퇴임식(2022년 6월 30일 충남도청 문예회관).  © 월드스타


양승조 지사는 “충남은 정부예산 8조 원 시대를 열었고, 도민의 염원이었던 혁신도시 지정으로, 환황해 시대의 중심으로 더 크게 도약을 꿈꿀 수 있게 됐다”라며 “영광스러운 완주를 마치도록 늘 함께해주신 220만 도민 여러분에게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라고 퇴임사를 마쳤다.

 

이날 퇴임식에는 양 지사와 실·국장 및 동료 공직자를 포함한 도민 700여 명이 참석했으며 행사는 주요 약력 소개, 공로패 증정, 퇴임사, 축하공연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한편 양승조 지사는 1995년 사법시험 합격 후 변호사의 길을 걸으며 여성과 인권단체 지원 등 사회적 약자를 대변했다. 2004년 17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당선해 정치에 입문했으며 20대까지 4선의 국회의원을 역임하면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사무총장, 국회 보건복지위원장 등 국가의 복지정책 입법을 선도했다. 이후 2018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통해 제38대 충남도지사로 취임, 220만 도민이 행복한 복지수도 충남을 만들기 위해 힘써왔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