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연예·체육
2021 신진국악실험무대, 새로운 실험 더한 젊은 전통예술 만나다
기사입력: 2021/07/19 [13:00]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구미경 기자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정성숙)은 ‘2021 신진국악실험무대’를 7월 31일부터 10월 29일까지 한국무용, 기악, 성악 세 장르로 나눠 진행한다.

 

신진국악실험무대는 전통예술을 바탕으로 활동하는 신진 예술가를 발굴해 멘토링 및 레퍼토리 개발, 단독공연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공모를 통해 주관기관을 선정해 진행한다. 2015년 시작돼 6년간 122개 신진단체와 예술가를 발굴하고 186회의 단독공연을 지원했다.

 

2021년 한국무용 부문은 한국춤예술센터(이사장 차명희)가 주관하는 ‘제11회 별의별춤 페스티벌’로 열린다. 신진 무용가들의 독창적인 창작 역량과 젊은 춤꾼들의 예술혼을 엿볼 수 있는 무대로 7월 31일부터 9월 5일까지 매주 토, 일요일 스튜디오 SK에서 진행하며 soo_Comp, The 공방, 코리안댄스컴퍼니 결, 댄스프로젝트_soodam, 무트댄스, 이컨시어스 댄스프로젝트가 공연을 펼친다.

 

기악 부문은 신진 예술가들의 음악적 역량을 활짝 꽃피운다는 의미가 담긴 ‘개화’라는 이름으로 국설당(대표 설현주)이 주관하며 9월 13일부터 9월 17일까지 웨스트브릿지 with KT 5G 라이브홀에서 진행한다. 자체 개량 악기부터 동서양의 조화와 국악의 재해석 등 신진 예술가들의 다양한 시도와 실험이 돋보이는 공연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오드리, 윤은화, 고니아, 그루브앤드, 그레이바이실버가 참여한다.

 

성악 부문은 ‘청춘가악別曲(별곡)’이라는 이름으로 정아트앤컴퍼니(대표 이연정)가 주관해 10월 19일부터 10월 29일까지 서교스퀘어에서 진행한다. 적벽, 소리화, 엄지, 도담, 황지영이 참여하는 이번 공연은 전통 성악을 바탕으로 다양한 실험무대를 기획했으며 적벽가와 거문고의 색다른 만남부터 서도소리와 정가, 민요를 기반으로 한 작품 등 신진 소리꾼들의 다채로운 모습을 만나볼 수 있다.

 

이후 11월에는 장르별로 우수단체를 선발해 서울 동대문에 있는 전통공연창작마루 광무대 공연장에서의 합동공연과 실황 음원·영상 제작을 추진하고 앞으로 재단 타 사업과 연계한 재공연 기회를 제공하는 등 사후 지원을 진행할 예정이다.

 

공연을 주최하는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정성숙 이사장은 “신진국악실험무대는 다양하고 실험적인 무대를 선보이며 명실상부한 신진 전통예술인의 등용문으로 그 입지를 다져 왔다”라며 “앞으로도 신진 예술가들의 경쟁력 강화와 활동 기반 구축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2021 신진국악실험무대의 자세한 공연 일정은 향후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누리집 또는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공식 SNS 채널과 각 주관기관 SNS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구미경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