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연예·체육
제42회 서울연극제, 4월 30일~5월 30일 대학로 일대에서 개최
기사입력: 2021/04/08 [18:01]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제42회 서울연극제(집행위원장 지춘성, 예술감독 김승철)가 4월 30일부터 5월 31일까지 31일간 서울 대학로 주요 공연장에서 열린다.

 

1977년 시작한 서울연극제는 2017년부터 창작극의 제약에서 벗어나 번역극, 재연 공연까지 영역을 확장했다. 2020년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여파로 쉽지 않은 상황 속에서도 서울대표공연예술제에서 2년 연속 최고등급인 S등급을 받았다. 또한, 매년 객석점유율을 높이며 2020년 80회 공연 중 42회 매진을 기록하고 객석점유율 86.5%를 달성하는 등 명실상부 대한민국 대표 연극 축제임을 공고히 했다.

 

서울연극제는 철저한 계획과 뚜렷한 방향성을 목표로 2016년 2년 임기제의 예술감독제를 도입했다. 2021년 제3대 예술감독으로 선임된 김승철 예술감독(창작공동체 아르케 대표)은 “코로나19의 여파로 축제 분위기를 느끼기 어려워 아쉽지만, 기대할만한 작품으로 공식선정작 라인업을 구성했다. 관객에게 의미 있는 작품으로 남아 묵직한 화두를 가져갔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그는 15년간 극단을 이끌며 경험했던 현장을 바탕으로 서울연극제가 우수한 작품을 지속해서 배출하고 더욱더 발전할 수 있도록 이끌 예정이다.

 

2021년 공식선정작은 82편 중 희곡심사 및 PT심사를 거쳐 선정된 최종 8편이 무대 위에 오른다. 이머시브 씨어터, 현대판 마당극, 피지컬 퍼포먼스 씨어터, 관객 참여형 극 등 새로운 형식을 시도한 작품들로 구성했으며 삶의 본질적 물음과 사회 편견 비판, 성장기 고통, 의심의 경계, 공존에 대한 근본적 질문 등 현시대 우리의 다양한 이야기를 담은 8편을 공연한다.

 

또한, 이번 서울연극제는 공식선정작 8편과 함께 20작품이 참여하는 탈극장 형식의 무료 공연인 프린지 '제17회 서울창작공간연극축제'와 2020년 공모를 통해 선정한 단막 희곡 2작품을 무대화한 '단막 스테이지', 국내 우수한 창작극 개발을 목표로 하는 '단막 희곡 공모', 공식선정작 작품을 관람하고 평가하는 '100인의 관객리뷰단' 등 다양한 부대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아울러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맞춰 서울연극제 공식선정작 공연은 ①'거리두기 객석제'로 운영될 예정이며 한 자리씩 띄어 앉음에 따라 전체 객석의 절반만 사용하게 된다. 공연장 내에서도 참여 연극인과 관객의 안전을 위해 ②마스크 착용 의무화 ③극장 시설 방역 ④열화상 카메라 설치 및 체온 측정 ⑤손소독제 비치 ⑥공연장 출입 인원 문진표 작성 등 공연장 내 감염 예방에 만전을 기해 진행할 예정이다.

 

지춘성 서울연극제 집행위원장은 “코로나19로 지치고 힘든 상황 속에서 시민들이 서울연극제를 통해 일상을 회복하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되길” 희망했다. 이어서 지 위원장은 “극장에 방역 인력을 적극적으로 배치해서 연극을 찾는 관객들이 안전하고 편하게 공연 관람을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서울연극제는 2018년부터 관객에게 친근한 이미지의 축제로 자리매김하고자 다양한 야외 프로그램을 운영해 왔으나, 코로나19 장기화로 '시민과 배우가 함께하는 희곡읽기' '체험 홍보부스' 등 야외 대면 프로그램을 폐지했다.

 

서울연극제 전체 프로그램 일정은 서울연극제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며 공식선정작 8편과 단막 스테이지 2편은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예매할 수 있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