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연예·체육
한국콘텐츠진흥원, 대중음악 공연·방송영상·콘텐츠 수출 분야 추경 363억·3,200여 명 규모 일자리 지원
기사입력: 2021/04/05 [08:37]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 한국콘텐츠진흥원 전경  © 월드스타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와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대중음악 공연, 방송영상, 콘텐츠 수출 분야에 추가경정예산 363억 원, 3,200여 명 규모의 일자리 지원 사업을 진행한다.

 

◇ 대중음악 공연 분야 종사자 228억 원 규모, 2천 명 대상 최대 6개월간 월 180만 원 지원

 

한국콘텐츠진흥원은 228억 원 규모의 ‘대중음악 공연 분야 인력 지원’사업을 통해 그동안 코로나19로 인한 거리두기로 어려움을 겪어 온 대중음악 공연 업계를 대상으로 총 2천 명에 대해 최장 6개월간 월 180만 원의 인건비를 지원한다.

 

신청대상은 개인과 사업자로 나뉜다. 개인의 경우 대중음악 공연 분야 종사자로 ▲2019년 연 소득 5천만 원 이하이며 2020년 소득이 전년대비 25% 이상 감소했거나 ▲2021년 가구소득 기준 중위소득 100% 이하 미취업자 및 프리랜서는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사업자는 ▲음악기획 및 제작업, 공연 기획 및 제작업, 공연제작 스태프 기업 등 대중음악 공연 관련 업종으로 최대 5인까지 신규 채용을 계획하면 신청할 수 있다. 개인과 사업자 모두 공연예술 활동계획을 제출해야 하며 개인은 5월 3일까지, 사업자는 4월 29일까지 한국콘텐츠진흥원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이번 사업은 대중음악 공연 업계 전반의 참여를 독려하고 현장과 긴밀한 협력을 도모하기 위해 한국연예제작자협회 및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와 함께 추진한다.

 

◇ 중소방송영상제작사 45억 원 규모 4백여 명 인건비 지원, 방송제작 진행·예정 기업 대상

 

방송영상콘텐츠 분야 ‘방송영상콘텐츠 제작인력 지원’ 사업에는 총 45억 원의 추경 예산을 배정해 4백여 명의 인건비를 지원한다. 이 사업은 한국드라마제작사협회와 한국방송영상제작사협회를 통해 사업을 진행하며 지원대상은 ▲현재 제작 진행 중이거나 예정된 방송 프로그램이 있는 중소방송영상제작사이다. 선정된 기업은 신규 인력에 대해 기업별 최대 4인에 한해 1인당 월 180만 원씩 최장 6개월의 인건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신청 대상은 ▲코로나19로 2019년 대비 매출액이 감소한 기업이 신청할 수 있으며 신규 인력과 계약 체결 시 방송 분야 표준근로계약서를 반드시 사용하고 4대 보험도 필수로 가입해야 한다. 신청은 e나라도움을 통해 4월 29일까지 가능하다.

 

◇ 90억 원 규모, 수출용 콘텐츠 제작, 번역, 더빙 인력 8백여 명 지원, 9월까지 수시 접수

 

또한, 한국콘텐츠진흥원은 90억 원 규모로 ‘해외수출 콘텐츠 기업 인력 지원’ 사업을 진행한다. 이번 사업은 수출용 콘텐츠 제작, 해외 마케팅, 번역, 더빙, 해외정보 수집 등의 콘텐츠 현지화 인력에 대한 집중 지원으로 8백여 명 규모의 인건비 지원을 통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위축된 수출을 활성화하려는 목적으로 마련했다.

 

지원대상은 방송, 게임, 만화·웹툰, 애니메이션, 캐릭터, 음악, 영화, 출판, 지식정보, 콘텐츠솔루션, 광고 11개 콘텐츠 분야 중 ▲구체적인 현지화 계획이 있거나 ▲즉시 해외수출 수요가 있는 기업이다. 선정된 기업은 수출용 콘텐츠 제작, 현지어 재제작, 해외시장 정보 수집 등 콘텐츠 수출 업무를 수행하는 신규 인력에 대해 최대 월 180만 원까지 최장 6개월간 인건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이 사업은 콘텐츠 수출 현지화 전문기관인 주식회사 아리랑TV미디어와 협력해 사업수행의 신속성과 전문성을 확보할 예정이다. 신청은 9월 30일까지 이메일을 통해 가능하며 수시 접수 및 평가를 통해 선정될 예정으로 예산 소진 시 사업이 조기 마감될 수 있다.

 

한국콘텐츠진흥원 김영준 원장은 “콘텐츠 산업 종사자들과 기업들은 코로나19 장기화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음에도 비대면 전환 등의 부단한 노력으로 위기를 극복하고자 노력하고 있다”라며 “이번 대규모 추경예산 투입을 통해 콘텐츠 산업에 종사하는 모두가 위기를 극복하고 나아가 신한류의 주역으로 더 크게 도약할 수 있도록 뒷받침할 것”이라고 전했다.

 

3개 사업 관련 자세한 내용과 신청 방법은 한국콘텐츠진흥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