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지자체(성명/논평)·교육
경기도, ‘학교 밖 청소년 지원사업’ 추진
기사입력: 2021/03/08 [10:37]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대원 기자

▲ 2021년 학교 밖 청소년 지원센터 현황(자료: 경기도 청소년과)  © 월드스타

 

 경기도가 학교 밖 청소년의 건강한 성장과 안정적인 자립 지원을 위해 도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를 활용한 청소년 지원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학교 밖 청소년은 학교 입학 후 3개월 이상 결석하거나 취학 의무를 유예한 청소년, 제적·퇴학 처분을 받거나 자퇴한 청소년, 고등학교 또는 이와 동일한 과정을 교육하는 학교에 진학하지 않은 청소년을 말한다. 경기도 내에는 약 14만 명의 청소년이 여기에 해당하는 거로 추산하고 있다.

 

8일 경기도 청소년과에 따르면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꿈드림)’는 정규교육 과정에 진학하지 않은 청소년이 건강한 사회 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게끔 돕는 기관으로 현재 지역 특성화 프로그램 개발·보급 및 시·군 센터를 지도·지원하는 경기도 센터 1곳과 지역 청소년에게 직접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군 센터 30곳 등 총 31곳이 운영 중이다.

 

지원 사업 세부 내역은 ▲학교 밖 청소년 자립지원수당 지원 ▲학교 밖 청소년 맞춤형 서비스 운영 ▲학교 밖 청소년 문화활동 지원 등이다.

 

‘학교 밖 청소년 자립지원수당 지원’은 2021년 처음 시행하는 사업으로 총 32억 5천만 원을 투입한다. 과천시와 연천군을 제외한 도내 29개 시·군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 이용 청소년 1,500명에게 자립훈련참여수당 20~25만 원과 자격취득수당 20만 원씩을 각각 지원한다. 자립훈련참여수당을 받기 위해서는 자격증, 취업 준비 등 교육 과정에 80% 이상 출석해야 하며 수당은 문화상품권 또는 지역화폐로 지급한다.

 

‘학교 밖 청소년 맞춤형 서비스 운영’은 연천군을 제외한 도내 30개 시·군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이용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하며 자립 지원, 복지 지원, 멘토링, 정신건강서비스 등이 포함됐다.

 

‘자립 지원’은 미래 설계를 위한 ‘자립준비교실’, 분야별로 전문 직업 훈련을 체험하고 자격 과정을 배우는 ‘자립기술훈련’과 ‘직장체험’, ‘자립작업장’ 등이다. 경기도 온라인평생학습서비스(GSEEK) 등을 통한 비대면 교육 콘텐츠 제공으로 지원하며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상황에 따라 대면 직장체험 기회 등도 마련할 예정이다.

 

‘복지 지원’은 교통비 지원과 학습지원(온라인 학습 수강권 지원), 생활지원(모바일 인터넷 데이터 충전권 발송) 등이 해당한다. 경기도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온·오프라인 교육에 월 6회 이상 참여하는 청소년은 월 4만 원의 교통비를 받을 수 있다.

 

‘멘토링’을 통해서는 e-검정고시 교과 학습 지원, 유선·화상 학습코칭, 진학 상담 등을 제공하며, 청소년지원센터를 처음 방문하는 모든 학교 밖 청소년에게는 온라인 ‘정서행동특성검사’ 등을 제공한다.

 

‘학교 밖 청소년 문화활동 지원’에는 ▲봉사활동 ▲온라인 수강 시스템을 활용한 예술, 공예 등 학습교실 지원 ▲DIY 키트 등 문화활동 꾸러미 배송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를 활용한 영화, 공연 관람 지원 ▲사생대회, 공연대회 작품 전시를 위한 온라인 공간 제공 ▲랜선워크숍, e-스포츠대회 등 온라인 교류 프로그램 활성화 등이 포함된다.

 

한편 경기도에는 현재 총 31곳의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가 운영 중이다. 도움을 원하는 청소년은 시·군별 센터를 이용할 수 있다. 문의 내용은 경기도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또는 가까운 지역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로 연락하면 된다.

 

김대원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