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지자체(성명/논평)·교육
충남도, 당진항 발전 방안 시민·사회단체 머리 맞대
당진항 매립지 범도민대책위원회, 정부의 균형 발전 위한 특단의 대책 촉구
기사입력: 2021/03/05 [15:38]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지은 기자

 

 

 충남도는 3월 5일 충남도청에서 당진항 매립지 관할소송 종결 후 당진항 중장기 개발 전략을 도출하기 위해 ‘당진항 매립지 범도민대책위원회’ 전체 회의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양승조 충남지사와 김명선 충남도의장, 시민‧사회단체장, 언론인, 교수 등으로 구성한 범도민대책위원이 참석했다.

 

회의에서는 △당진항 송악‧고대부두 인근 해역 등 외항 중점 개발 및 투자 △국가 공공기관 이전 및 글로벌 기업 유치 등 당진항의 독자적 발전과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과제 등이 거론됐다. 특히 국가의 당진항 발전과 민심 수습방안 등 균형 발전 대책 수립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대를 이뤘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이번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 새로운 도약의 발판으로 삼아야 한다”라며 “당진항을 환황해권 거점항만으로 발전시켜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종식 위원장은 “도민의 실망과 상실감을 어떻게 할 것인지 정부의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라며 “당진항과 그 주변지역에 대한 단기 및 중장기 발전 방안이 절실하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충남도민은 5년 8개월간 당진‧평택항 매립지 관할 소송 과정에서 2,020일 동안 촛불을 들었으며 1,415일간 헌법재판소 1인 시위와 581일간 대법원 1인 시위를 진행한 바 있다.

 

김지은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