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농수축산·경제일반
“돼지질병방제 피드백사업, ASF·코로나19 등 양돈농가 위기 극복에 큰 도움”
기사입력: 2021/02/22 [13:35]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대원 기자

 

▲ '2020년 돼지질병방제 피드백사업 만족도' 설문  © 월드스타

▲ ‘돼지질병방제 피드백사업’ 중 가장 만족스러웠던 내용 설문 결과(복수 선택)  © 월드스타


 돼지질병 발생 최소화와 양돈농가 생산성 향상을 위해 전액 도비 부담으로 시행하는 경기도의 ‘돼지질병방제 피드백사업’에 대한 농가의 만족도가 90%(매우 만족 55%, 만족 35%)에 달했다.

 

만족도 조사는 2020년 12월 2일부터 12월 18일까지 ‘2020년도 돼지질병방제 피드백사업’ 지원을 받은 도내 8개 시군 62개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진행했다.

 

먼저 ‘만족스러운 점이 무엇인지’라는 물음(복수응답 가능)에는 ‘농가 자부담 없이 여러 질병검사를 할 수 있어서 경제적으로 도움이 된다’는 응답이 53%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이어 ‘검사결과를 농장 관리에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는 응답이 42%, ‘담당 전문수의사가 검사 결과를 알기 쉽게 설명해 질병 관리에 도움이 된다’는 응답이 39%로 뒤를 이었다.

 

실제 개선 효과를 본 질병이 무엇인지를 묻는 내용에는 ‘전신성 질병’이라는 응답이 52%로 가장 많았으며 ‘호흡기 질병’이라는 응답이 44%로 뒤를 이었다.

 

‘보완해야 할 점’에 관한 질문에는 ‘현재에 만족한다’는 응답이 65%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으며 ‘혈청검사 두수 또는 횟수 부족’이 23%, ‘도축병변 검사 횟수부족’이 15% 등으로 대부분의 농가가 사업 확대를 바라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동물위생시험소는 이러한 만족도 조사 결과와 관련해 연 2회 농가가 제일 우려하는 질병에 대해 무료건강검진과 질병컨설팅을 제공하고 경제적 보탬은 물론 효과적인 질병 관리로 생산성 향상과 폐사율 감소 등으로 이어지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실제로 2020년 초 19두 수준이었던 도내 양돈농가의 ‘모돈 1두당 연간출하두수(MSY)’는 2020년 말 19.51두로 0.51두 증가했다. 자돈폐사율 또한 2020년 초 7.3%에서 2020년 말 6.9%로 0.4%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도는 2021년 1억8,400만 원의 예산을 전액 도비로 투입해 지속적인 사업으로 양돈농가의 경쟁력 향상을 도모해 나갈 계획이다.

 

최권락 동물위생시험소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위험과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확산 등 어려움 속에서도 양돈농가의 생산성이 뚜렷이 향상해 사업에 대한 만족도가 높게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라며 “이러한 만족도에 힘입어 사업을 안정적으로 지속 추진해 농가 소득 증대를 도모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경기도가 2007년 ‘전국 최초’로 도입해 전액 자체예산으로 추진하는 ‘돼지질병 방제 피드백사업’은 ‘사육단계별 혈청검사’와 ‘도축장에 출하하는 돼지의 병변검사’ 등을 한 뒤 담당 전문 수의사가 검사결과를 도내 양돈농가에 안내하도록 함으로써 돼지 질병 예방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2020년에는 도내 8개 시군 63개 농가(4,769두)를 대상으로 진행했다.

 

김대원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