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건·식품·안전·환경·과학
충남소방본부, 2020년 화재진압으로 9,000억 재산 피해 막았다
2020년 화재발생분석 결과, 연간 소방 투입 예산액의 2.4배 이상 등
기사입력: 2021/01/27 [13:02]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지은 기자

 


 충남소방본부가 2020년 화재진압 활동으로 약 9,000억 원 규모의 재산 피해를 예방했다.

 

도 소방본부가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화재피해 경감액이 9,044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9년 3,870억 원보다 134% 증가한 수치로, 연간 소방에 투입되는 예산액의 2.4배에 해당한다.

 

화재경감액은 화재가 발생한 대상이 모두 소실된 경우를 가정해 소방 활동으로 막은 경제적 손실을 추산한 것으로, 불이 난 대상의 총재산 가치에서 화재 피해액을 빼 산출한다.

 

구체적으로 도 소방본부는 2020년 10월 18일 서산시 대산읍 석유화학단지 내에서 발생한 화재를 효과적으로 진압해 단 한 명의 인명피해 없이 1,140억 원의 재산 피해를 막았다. 또한, 2020년 11월 12일 천안시 서북구 공장 화재 시에도 신속한 대응으로 조기 진화에 성공, 932억 원의 소중한 재산 피해를 막았다.

 

도 소방본부 관계자는 “화재 발생 초기부터 최고 수준의 소방력 투입과 신속한 출동으로 도민 생명과 재산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충남도는 2020년 총 2,075건의 화재로 63명(사망 17명, 부상 46명)의 인명피해와 223억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김지은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