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농수축산·경제일반
경기도주식회사, 특별기 운항 등 베트남 해외사업으로 코로나 위기 극복
기사입력: 2021/01/14 [15:37]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대원 기자

 경기도와 경기도주식회사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여파로 도내 중소기업 매출 급감 등을 겪는 어려움 상황에서 경기비즈니스센터(GBC) 하노이를 통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중소기업들의 수출길을 활짝 열었다.

 

14일 경기도주식회사에 따르면 2020년 한 해 동안 도내 기업 대상 베트남 입국 특별기 운행과 도내 공공기관과 협업을 통한 경제 및 문화교류 사업들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특히 경기도주식회사는 코로나19 여파로 베트남 해외 출장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기업들을 지원하기 위해 아시아나 항공과 2020년 12월부터 특별기를 운행해 기업인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베트남 특별기 운행 탑승자인 성주음향 온세진 차장은 “업무 차원에서 베트남을 방문할 일정이 많은데 코로나19로 인한 베트남 입국에 많은 제한이 있는데도 경기도주식회사를 통해 저렴한 가격과 만족스러운 서비스로 출국하게 되어 진심으로 감사하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전국에서는 처음으로 공공기관(경기도주식회사-한국도자재단)이 힘을 더해 중소기업 제품, 도자기를 활용한 경제·문화교류를 진행하고 있으며 2021년에는 경기도 산하기관 중 하나인 경기아트센터와도 협업해 사업 범위를 넓힐 계획이다.

 

또한, 경기도주식회사는 2020년 공모를 통해 선정한 11개 업체의 산업용 필름 및 노즐, 사무용 가구, 손소독제, 박스 등의 제품을 대상으로 베트남 현지 바이어와 매칭을 추진해 83만 달러 규모의 매출을 달성하면서 도내 중소기업의 해외 판로 개척에도 큰 성과를 거뒀다는 평이다.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는 “도내 중소기업들을 위한 해외 사업에서 성과를 보이면서 중소기업에 도움이 되어 기쁘다”라며 “2021년에도 변함없이 해외 판로 개척과 중소기업 지원책들을 내놓아 경쟁력 강화에 힘쓰겠다”라고 밝혔다.

 

▲ 하노이 경기비즈니스 센터 전경  © 월드스타


한편 경기도주식회사는 2020년 4월 베트남 하노이에 경기비즈니스센터를 구축해 도내 중소기업의 베트남 판로 개척, 매출 증대, 수출 상담 및 지원 업무 등을 진행하고 있다.

 

김대원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