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부·국회(정책·법안·토론회)
최형두 의원, 농수축산물 '청탁금지법' 금품 수수대상에서 제외 추진
최형두 의원 “코로나19·이상기온 농수축산업 피해보상 특단 대책 필요” “부정청탁 대상에서 제외해도 관련 형법 처벌 가능하고 농축수산물은 부정금품거래 대상 되기 어려워”
기사입력: 2021/01/12 [17:59]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 최형두 국회의원  © 월드스타

 최형두 국회의원(국민의힘, 경남 창원마산합포,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이 농수축산물을 '청탁금지법'상 금품 수수 대상에서 제외하는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발의할 예정이다.

 

개정안이 통과하면 명절이나 의례적 인사에 따른 농수축산물 선물 한도가 없어져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이상 기후, AI 등으로 위축된 농수축산 산업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최형두 의원은 "이미 2020년 추석을 한 달여 앞둔 9월 10일부터 10월 4일까지 농수축산물 선물 한도를 상향 조정한 결과 매출 확대 효과가 확인됐다"라며 "실제 매출이 1년 전보다 7%나 늘었고 특히 10~20만 원대 선물 매출은 10.3%, 20만 원 초과 선물은 20% 각각 증가했다"라고 언급했다. 앞서 정부와 국회는 2020년 추석을 한 달여 앞둔 9월 10일부터 10월 4일까지 농수축산물 선물 한도를 20만 원으로 상향 조정한 바 있다.

 

최형두 의원은 "코로나19와 날로 심각해지는 이상기온 현상으로 인해 농어업인 및 축산인들은 생산과 판매에서 이중고가 심화되고 있다”라며 “최소한 농수축산물에 대해서만큼은 획일적인 기준을 적용하는 게 맞지 않는다”라고 강조했다.

 

특히 최 의원은 “남해안의 경우 지난번 홍수와 폭우로 인한 양식장 어패류 등 피해가 크고 정부가 현실적으로 피해를 보상해줄 방법도 없는 만큼 특단의 대책이 반드시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농수축산물은 불확실성이 가격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큰 반면, 공산품 또는 사치품과 달리 부정청탁거래 대상이 되기 어려운 품목”이라며 "청탁금지법 대상에서 제외하더라도 관련 형법 등을 통해 처벌 가능한 만큼 농수축산물의 예외를 인정하더라도 문제가 없고 도리어 농수축산업의 과도한 위축 및 그로 인한 피해를 방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최형두 의원이 발의 예정인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개정안은 현행 부정청탁 및 금품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제8조 제3항에 규정된 수수 금지 금품 등의 ‘예외 조항’에 농수산물 품질관리법에 따른 농수산물과 농수산가공품 및 축산물 위생관리법에 따른 축산물을 포함시키는 것으로 골자로 한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