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부·국회(정책·법안·토론회)
박병석 국회의장 “청원권은 국민의 권리···국민동의청원 활성화 필요”
박 의장, 국민동의청원 심사 규정 준수 촉구 서한 17개 상임위원장에게 보내
기사입력: 2021/01/12 [17:15]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 박병석 국회의장     © 월드스타

 

 박병석 국회의장이 국회법과 청원법에 규정된 국민의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국민동의청원 심사 규정을 준수해달라고 국회 각 상임위에 촉구했다. 박 의장은 이러한 내용을 담은 서한을 1월 12일 오후 국회 17개 상임위원장에게 전달했다.

 

박 의장은 서한에서 “21대 국회에서 국민동의청원은 총 11건이 접수됐지만, 2건만 위원회에서 심사·처리됐다. 심사 및 처리 실적이 매우 저조하다”라며 “의원소개 청원은 15건 중 2건이 처리됐다”라고 밝혔다.

 

박 의장은 “국민동의청원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각 상임위원회에서는 국회법에 규정된 심사기간을 준수해달라”라며 “국민의 기본권 보장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청원의 심사소위가 능동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위원장님께서 각별한 관심을 기울여 주길 요청드린다”라고 당부했다.

 

국회는 국민의 헌법상 청원권을 실질적으로 보장하고 국회의 대의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2019년 4월과 2020년 1월에 국회법 및 국회청원심사규칙을 각각 개정해 국민동의청원을 도입했다.

 

국회법은 청원이 회부된 날로부터 90일 이내 심사 결과를 의장에게 보고하도록 하고 특별한 사유가 있는 경우 의장에게 중간보고를 해 60일 범위에서 한 차례만 심사기간의 연장을 요구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국회사무처는 향후 온라인 본인인증 관련 청원시스템을 국민 친화적으로 개선하는 등 국민동의청원의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개선 방안을 강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