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건·식품·안전·환경·과학
충남도, 금융기관에 “12월까지 탈석탄 회신” 공문
충남도 “석탄발전 투자 더 이상 안 돼” 금고 운영 9곳에 연이어 동참 촉구
기사입력: 2020/11/18 [09:01]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박동희 기자

 탈석탄 친환경 에너지 전환 등 대한민국 기후위기 대응 정책을 선도 중인 충남도가 금융기관의 탈석탄 동참을 연이어 촉구했다.

 

도는 국내 기관 등의 금고를 운영하는 금융기관 중 탈석탄을 선언하지 않은 9곳을 대상으로 ‘탈석탄 금융 동참 협조’ 공문을 11월 18일 자로 발송했다. 2020년 8월 6일과 9월 28일에 이어 세 번째다.

 

도는 공문을 통해 “올해 54일 동안 이어진 유례없는 장마는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보여주고 있다”라고 지적한 뒤 “그럼에도 온실가스를 다량 배출하는 석탄발전에 아직도 많은 금액이 투자되고 있다”라며 우려를 표했다. 이어 도는 “전국 56개 지방자치단체 및 교육청이 ‘탈석탄 금고 선언’을 했고 참여 기관의 연간 재정 규모는 148조8,712억 원에 달한다”라고 소개했다. 또한, “대통령도 국회 시정연설을 통해 ‘2050 탄소 중립’을 선언, 석탄발전에서 재생에너지로의 전환 정책은 정부의 방침이 됐다”라며 “이러한 움직임에 KB금융그룹이 ‘탈석탄 금융 선언’으로, 신한금융그룹은 ‘탄소 제로 드라이브 선언’으로 보조를 맞추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금고 지정 평가 항목에 탈석탄 배점을 늘릴 계획이며, 탈석탄 금고·금융 전국 확대를 위한 ‘제2차 전국 탈석탄 금고·금융 선언’을 추진하고 있다”라며 특히 “미래 세대의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탈석탄 금고·금융 정책에 각 금융기관도 동참해 주기 바란다”라고 강조하고 “탈석탄 금융 계획을 2020년 12월 18일까지 회신해 줄 것”을 요구했다.

 

도 관계자는 “석탄화력발전은 온실가스는 물론, 미세먼지를 다량 배출하며 지구와 사람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라며 “공문으로 금융기관에 탈석탄 동참을 촉구하는 것은 친환경 에너지로의 전환 추진을 통한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탈석탄 금고는 자치단체 등이 재정을 운영하는 금고 선정 때 평가 지표에 탈석탄과 재생에너지 투자 항목을 포함함으로써 금융기관의 석탄화력발전 투자를 줄이고 재생에너지 투자 확대를 유도하기 위한 정책이다.

 

도는 2019년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전국 최초로 탈석탄 금고 정책을 도입했으며 2019년 금고 선정 시에는 △탈석탄 선언 여부 △석탄화력 투자 여부 △친환경 에너지 전환 실적 등을 평가해 금고 선정에 반영했다.

 

한편 도가 2002년 9월 개최한 ‘2020 탈석탄 기후위기 대응 국제 컨퍼런스’에서는 대구·대전·울산·세종·경기·충북·충남 등 7개 광역 시·도, 서울·부산·인천·충남 등 11개 시·도 교육청, 충남 15개 시·군을 비롯한 전국 38개 기초자치단체가 탈석탄 금고를 선언했다.

 

박동희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