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지자체(성명/논평)·교육
양승조 충남지사, 돌봄시설 현장 체험·개선책 모색
양승조 지사, 충남 아산시 탕정면 ‘엄마품초등돌봄교실’ 방문
기사입력: 2020/11/18 [17:52]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박동희 기자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11월 18일 충남 아산시 탕정면 ‘아이 키우기 좋은 충남’ 정책 현장인 ‘엄마품초등돌봄교실’을 찾아 시설 현황을 살피고, 돌봄시설 현장을 체험했다.

 

양 지사와 도의원, 시 공무원, 도교육청, 돌봄시설 관계자 등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한 이번 현장 점검에서는 돌봄 체험, 간담회 등 순으로 이어졌다.

 

엄마품초등돌봄교실은 돌봄서비스 공급 부족을 겪는 아산시 탕정면 도시지역 내에서 지역주민과 기관이 협업해 초등 돌봄시설을 운영하는 모범 사례로 꼽힌다. 현재 엄마품초등돌봄교실에서는 탕정초와 탕정미래초 1∼2학년 맞벌이 부부자녀 18명에게 엄마 선생님 7명이 양질의 돌봄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날 양 지사는 놀이방, 독서방, 활동실 등을 둘러보고 아이들과 크리스마스트리 만들기, 딱지치기 등 놀이를 함께하며 즐거운 추억을 만들었다. 또, 귀가 시간에 맞춰 지중해 마을 주차장 옆으로 조성된 너나우리길을 통해 아이들을 배웅했다.

 

이어 양 지사는 도의원, 시의장, 시설 관계자 등과 정책 개선을 위한 간담회를 하고 엄마품초등돌봄교실 운영 현황 및 건의 사항을 청취했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아산시 엄마품초등돌봄교실은 크게 두 가지 의미가 있다”라며 “첫째는 도시지역 내 초등 돌봄시설 운영체계로는 수요를 전부 감당하지 못하는 현실 속에서 초등 돌봄에 대한 현실적 모델을 선도적으로 제안한 것이고, 두 번째는 돌봄의 시작이 관 주도가 아닌 학부모들에게서 시작되어 도와 도교육청, 아산시, 아산시교육지원청이 다 같이 연계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아이 돌봄은 정부나 민간 단독의 힘으로 완성되지 않는다”라며 “민·관이 상호 협력할 때 우리 아이들, 부모님, 아산시, 도, 그리고 대한민국에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엄마품초등돌봄교실은 이날 간단회에서 충남도와 충남도교육청에 지속 지원을 요청하고 마을교육공동체 및 돌봄교실 사업 기간을 현재 4월에서 1월로 조정해 3월 개학 후 돌봄 공백을 방지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이에 도와 관계기관은 이날 수렴한 다양한 의견과 건의 사항을 검토해 향후 ‘아이 키우기 좋은 충남 정책’ 수립 및 개선에 반영할 계획이다.

 

박동희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