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농수축산·경제일반
경북도, 친환경‧유기농 브랜드 초록마을과 농산물 생산‧판매 업무협약 체결
기사입력: 2020/11/17 [22:27]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최인갑 기자


 경상북도는 국내 친환경‧유기농 브랜드 초록마을과 11월 17일 도청 회의실에서 경북 친환경․유기농산물 판로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경상북도 이철우 도지사와 모 진 ㈜초록마을 대표를 비롯한 임원, 관계자 그리고 생산자 단체 등이 참석해 경북 친환경․유기농산물 판로 확대를 위한 상호협력을 약속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개학 연기로 학교 급식이 중단됨에 따라 친환경‧유기농산물 판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들에게 힘을 보태기 위해 마련했다.

 

경북도와 ㈜초록마을은 업무협약을 통해 △친환경‧유기농산물의 수급 안정 및 적정 가격 구매 협력, △고품질 친환경‧유기농산물의 생산과 공급 체계 구축, △초록마을 온‧오프라인 유통망을 활용한 친환경‧유기농산물 홍보‧판매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초록마을은 2002년 서울시 마포 1호점을 시작으로 전국 396개 매장과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친환경‧유기농산물 및 유기농 식품, 생활용품 등 총 1500여 개의 상품을 판매하는 대한민국 친환경‧유기농 브랜드다. '가족을 위한 건강한 식탁, 믿음과 행복으로 함께 만들어 갑니다'라는 슬로건 아래 철저한 식품 안전 관리시스템과 첨단 물류센터를 통해 연매출 2천억 원의 성과를 올리는 친환경‧유기농 유통업체다.

 

특히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11월 16일부터 초록마을 전국 396개 매장에서 경북 친환경‧유기농산물 홍보 및 소비 촉진을 위한 '특별 판매 기획전'을 12월 6일까지 대대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모 진 초록마을 대표는 "이번 업무협약은 지역에서 생산된 신선하고 안전한 친환경‧유기농산물이 초록마을을 통해 판매해 소비자 만족은 물론 지속 가능한 농업 발전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며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농산물 판매 저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에게 조금이나마 희망의 불씨가 되기를 기원한다"라고 밝혔다.

 

이철우 도지사는 "이번 업무협약으로 도내 생산된 우수 친환경‧유기농산물의 적절한 판매처 확보와 특히 학교급식 중단으로 판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의 판로 확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또 이철우 도지사는 "초록마을과의 상생 파트너십 체결이 친환경농산물에 대한 관심 증가로 이어져 도민들의 건강증진과 더불어 친환경‧유기농산물 생산농가의 소득증대가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최인갑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