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연예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1급 발암물질 무기비소 분석시스템 구축…11월부터 점검
기사입력: 2020/10/29 [17:32]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대원 기자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식품 내 독성 물질인 무기비소 분석시스템을 11월부터 본격적으로 활용한다고 29일 밝혔다.

 

무기비소는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에서 1급 발암물질로 분류하고 있으며 사람이 체내 섭취할 경우 폐암, 피부암, 간암 등을 유발하는 물질로 알려져 있다.

 

식품 중 비소는 대부분 인체에 덜 유해한 유기비소화합물로 포함돼 있으나 쌀, 톳, 모자반 등 일부 식품군에서는 무기비소 화합물이 검출되어 안전관리 강화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우리나라에서는 2017년 쌀에 대한 무기비소 기준(0.2mg/kg)을 최초로 설정한 이후 2019년에는 해조류(톳, 모자반)와 쌀이 함유된 기타식품, 특수용도식품에 대해 무기비소 함량 기준을 설정해 관리하고 있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11월부터 활용하는 HPLC/ICP/MS(액체크로마토그래피/유도결합플라즈마분광기/질량분석기)는 식품 내 중금속 총량뿐만 아니라 개별 화합물 성분에 따른 분리·분석이 가능한 장비다. 이를 활용하면 중금속 분석에 앞서 식품 내 성분을 물리·화학적 성질에 따라 종류별로 분리할 수 있는데 식품 내 비소화합물 역시 유기비소, 무기비소로 분리 후 정량적으로 분석할 수 있다. 기존 장비는 ICP(유도결합플라즈마분광기)라는 장비로 모든 중금속의 총량에 대해서만 분석이 가능했다.

 

오조교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11월 중 연구원 자체적으로 기획 수거․검사하는 ‘식품안전지킴이 사업’을 통해 쌀, 톳 등의 식품에 대한 무기비소 함량 점검을 할 예정”이라며 “2021년에는 무기비소와 관련된 연구 주제를 설정해 깊이 있는 연구를 통해 도민이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먹거리를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김대원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