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건·식품·안전·환경·과학
국민 안전 지킴이 '바다캉' 유원기 대표 "안전은 사람에 맞게 꼼꼼하게 설계해야"
"획일화한 부력이 아닌, 사람마다 각기 다른 체구 몸무게에 맞춘 적정 부력 적용 필" 강조
기사입력: 2020/10/24 [16:57]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사람마다 각기 다른 체형에 맞게 작업복의 크기와 부력값을 세부적으로 적용해서 국민 안전을 지켜야 한다는 해양안전 관련 업체 제안에 대해 해양수산부가 이해할 수 없는 답변을 내놓았다.

 

'부력'이란 구명조끼나 작업복을 입고 물에 빠진 사람이 호흡을 유지하기 위해 띄워주는 힘으로, 해수부에서는 초기 부력값을 70N 이상으로 규정하고 있다. 70N이란 약 7.14Kg의 무게를 물 위에 띄우는 으로, 구명조끼 등과 같이 불특정 다수 중 누구나 끈 조절로 착용해도 안전을 확보할 수 있는 최솟값이다. 가장 무거운 약 100Kg 이상 거구도 착용할 수 있다.

 

하지만 '부력'은 무조건 강하다고 좋은 것이 아니며, 사람마다 다른 체구, 체중에 맞는 적정 부력이어야 위급한 상황에서 안전하게 버틸 수 있다.

 

▲ 2020년 해양수산 창업 콘테스트 우수상을 받은 '바다캉' 유원기 대표  © 월드스타


어업용 기자재를 개발하는 업체 '바다캉' 유원기 대표는 최근 해양수산부에 "큰 사람이 70N이면 작은 사람은 50N으로 개선해 달라"라는 내용의 규제 개선 건의를 했다. 오랫동안 안전사고 방지 및 구명 활동을 지속하며 실제 터득한 일상 속의 안전에 대해 더욱 쫀쫀한 정부 정책과, 이를 통한 국민 안전에 한발 더 나아가기 위해서였다.

 

그런데 해수부는 이에 대하여 구명조끼는 어선에서 의무로 착용하는 게 아닌, 비치물품이므로 불특정 다수가 체격에 상관없이 착용해야 한다는 이유를 들며 부력값을 세부적으로 개정할 수 없다는 답변을 냈다.

 

이에 유 대표는 "70N 이상의 부력 값을 요구하는 기준은, 작은 사람이 아니라 최상의 기준을 가진 사람인 몸무게 100kg 이상이 착용하더라도 최소 70N 이상 되어야 안전을 보호할 수 있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라며 "'현행법상 의무 착용이 아니라 비치 의무만 있다는 이유를 대며 착용자가 착용하지 않거나 또는 비상 시 착용하지 못할 때 구명의를 안고 입수함으로써 물에 떠 있을 수 있는 부력에만 기준을 부여하면, 위험한 해상 생활을 하는 종사자들에게 오히려 구명의를 입지 않고 비치만 하라는 것을 부추기거나, 국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아야 할 행정부가 오히려 안일하고 위험함을 유발한다고 오해받을 수 있다"라고 강하게 우려했다.

 

또한, 유 대표는 "강한 부력은 오히려 왜소한 체구의 착용자는 강한 부력에 의해 직립이 불가능하거나, 의식이 없는 익수자의 경우 머리가 뒤로 젖혀질 수 있으며, 안면을 수면 위로 지지하고 수직보다 뒤로 누운 자세로 유지하고 있을 수 없거니와 수면에 전신이 부유하는 부작용으로 오히려 앞으로 엎어져 부상 시 호흡을 방해하는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구명조끼의 경우에도 부력 값에 따라 착용자의 사이즈(몸무게)를 달리하는 것은 오히려 강한 부력이 착용자에게 부작용을 초래하기 때문"이라며 "이에 70N으로 획일하게 고정한 부력 값을 신체 체중에 따라 구분해서 체구가 왜소한 사람은 40N 이상부터, 거대한 체구는 70N 이상의 부력 값을 가지게 하는 것이 국민 안전을 지킬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유 대표는 특히 "획일적인 부력 값을 맞추기 위해 안전한 구명의를 억지로 강한 부력 값을 가지도록 개조해서 오히려 안전하지 못한 구명의로 기술을 왜곡하는 것은 지양해야 한다"라면서 스포츠용 구명복(조끼 형태)을 예로 들었다. 유 대표는 "한국생활환경시험연구원의 경우 '수영을 할 수 있는 사람이 가까이에 도움을 받을 수 있는 보호시설이 있는 물에서 부피 또는 부력이 더 크면 사용자의 활동에 지장을 주어서 실질적으로 더 위험할 수 있는 환경에서 사용 가능할 때' 몸무게 60kg-75kg의 경우 50N, 75kg-90kg의 경우 55N 이상의 부력 값만을 요구하고 있으며, 각 체중에 따라 더 낮거나 높은 부력 값을 제시하는 착용자에 맞는 규정을 두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자신의 목숨을 지키기 위해 30만 원이 넘는 돈으로 자신의 몸에 맞춰 구매한 작업복을 아무나 입으라고 비치할 어민도 없을뿐더러, 몸에 안 맞는 작업복을 억지로 입고 다니라는 것은 안전 불감에 나아가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유 대표가 운영하는 바다캉은 국민 안전성에 방점을 찍고 착용자의 키와 몸무게에 맞추어 S, M, L, XL, XXL 등 구명복 크기를 각각 다르게 적용했다.

 

특히 바다캉 안전구명복은 구명조끼가 전체 중 약 3분의 2에서 4분의 3 정도가 수중에서 부력으로 작용하고 나머지는 수면 위에 노출되어 부력 작용을 하지 않음에도 부력 값 계산에 전부 적용하는 것, 상부에만 부력이 집중되어 밀폐된 공간에서 가슴 부위가 물속에 입수가 되지 않아 잠영에 의한 탈출이 불가능하거나, 탈출 시 가슴을 제외한 모든 신체가 물에 노출되어 저체온증의 위험을 초래하는 것과 달리, 착용자의 가슴 이하(어깨끈 제외) 전신에 골고루 분산시켜 각 신체에 부력을 제공해주어 밀폐된 공간에서도 잠영에 의한 탈출이 가능하고 탈출 후 부력에 따른 부상과 가슴 쪽 이중 원단에 의한 공기 튜브에 공기를 불어 넣음으로써 고무튜브와 같은 기능으로 안전하게 부상할 수 있다. 또, 가슴 이하 전신을 네오플렌의 단열재로 감싸서 저체온증을 예방할 수 있으며 구조에 따른 골든타임을 연장하는 효과가 있다.

 

유 대표는 "행정은 국가의 책임을 면하거나 현실감 없는 획일화한 강한 규제만 고집할 것이 아니라, 현장에 따라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 세분화하고 현실화한 규제를 함으로써 실제 사용자의 사용 목적에 효율적인 활용이 이루어지게 해야 한다"라면서 "이 내용에 관한 법안 개정이 필요하다면, 언제든 정부와 머리를 맞대고 관련 업계 등과 힘을 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해수부의 국민 안전을 위한 전향적인 정책을 믿고 기대한다"라며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와 독감으로 건강 상하지 않도록 건강 관리에 유념하기 바란다"라고 해수부 공무원들의 건강을 챙겼다.

 

유 대표는 이외에도 '수상레저안전법'에는 '구명조끼 등(구명슈트)'이라며 구명슈트의 착용을 허용하고 있으나, '낚시육성에 관한 법률'에서는 구명조끼만으로 한정해 낚싯배의 전복 등으로 인한 저체온증 등 2차 피해를 예방할 수 없다며 법안 개정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