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건·식품·환경·과학
긴 장마에 화재는 줄었지만… 전기화재 비율은 늘어나
2020년 여름 장마철 화재는 예년에 비해 감소했지만, 긴 장마의 영향으로 전기화재 비율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사입력: 2020/09/16 [11:23]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대원 기자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2020년 중부지방 장마철은 6월 24일부터 8월 16일까지 54일로 1973년 이후 가장 긴 기간 이어졌다. 이 기간 경기지역에서는 총 1,093건의 화재가 발생해 102명의 인명피해(사망 9명‧부상 93명)와 332억여 원의 재산피해를 기록했다.


2019년 같은 기간에는 1,627건의 화재로 115명의 인명피해(사망 4명‧부상 111명)와 425억여 원의 재산피해를 낸 바 있다. 전년 대비 화재는 32.8%(534건), 인명피해 11.3%(13명), 재산피해 21.9%(93억여원)씩 각각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긴 장마의 영향으로 전기화재 비율은 증가했다. 2020년 전기화재 비율은 전체 43.1%(471건)를 차지해 발화요인 1위를 기록했다. 2019년에는 부주의(38%‧620건)가 1위, 전기화재가(31.7%.515건) 2위를 기록했었다. 특히 분전반 등 전기설비 화재는 2019년 50건에서 2020년 94건으로 크게 증가한 반면 에어컨‧선풍기 등 계절기기 화재는 56건에서 25건으로 감소했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많은 비가 내린 탓에 빗물침투 등으로 전기설비 화재비율은 증가한 데 반해 계절기기 사용감소로 관련 화재는 감소한 것으로 판단된다”라고 설명했다.


김대원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