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건·식품·환경·과학
경기도, 방문판매업 대상 집합금지 행정명령 8월 30일까지 연장
기사입력: 2020/08/15 [09:01]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대원 기자

 

▲ 경기도청     © 월드스타

경기도가 방문판매업 시설에 대한 집합금지를 2주 연장했다. 수도권 내 예측 불가능한 장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사례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6월 20일 첫 행정명령이 내려진 이후 5번째 연장이다.

 

경기도(감염병관리과는 8월 18일부터 8월 30일까지 약 2주간에 걸쳐 도내 방문판매업체를 대상으로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방문판매업 등 집합금지 연장’ 행정명령을 15일 내렸다.

 

집합금지 대상은 다단계판매업체 10곳, 후원방문판매업체 755곳, 방문판매업체 4,084곳 등 모두 4,849곳이다. 이들 업체는 해당 기간 일반적인 일대일 판매활동은 가능하나 집합홍보, 집합교육, 집합판촉 등 일련의 집합활동이 금지된다.

 

위반 시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영업장 사업주와 이용자 모두에게 300만 원 이하 벌금이 부과될 수 있고 위반으로 발생한 모든 확진 관련 검사․조사․치료 등 방역비용이 구상청구 될 수 있다.

 

도 관계자는 “최근 지역사회 감염이 급증하고 방문판매업 등과 관련된 이용자 간 밀접접촉으로 인한 사례가 여전히 발생하고 있어 이를 예방하기 위해 행정명령을 연장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8월 15일부터 8월 30일까지 교회를 포함한 모든 종교시설과 pc방, 다방, 목욕장업, 학원·교습소 등에도 예방수칙 준수를 조건으로 한 집합제한 명령을 함께 내렸다.

 

김대원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