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건·식품·환경·과학
양승조 충남지사, 정부에 "금산·예산 지역에 중앙재난피해합동조사단 조속한 파견" 등 요청
기사입력: 2020/08/13 [16:00]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최인갑 기자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정부에 금산·예산군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추가 지정을 요청했다.

 

양 지사는 13일 금산 수해 현장에서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났다. 정 총리는 이날 수해 복구 현장 점검과 피해 주민 위로 등을 위해 금산을 찾았다. 금산군 제원면 대산리 수해 현장에서 정 총리는 피해 상황을 듣고 침수 피해를 본 인삼밭과 유실 제방 복구 현장을 살폈다.

 

최근 금산 지역에는 610.2㎜의 집중호우로 175억 원에 달하는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특히 2020년 8월 8일∼8월 9일 용담댐이 방류량을 크게 늘리면서 하천 제방 유실, 주택 92호 침수, 주민 233명 대피, 인삼 200㏊를 비롯해 농경지 471㏊ 침수 피해가 발생했다.

 

용담댐 일시 과다 방류로 인해 발생한 피해까지 합하면 금산 지역 피해 금액은 많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예산 지역 잠정 피해 금액은 231억 원으로 나타났다.

 

이날 현장을 동행한 양 지사는 정 총리에게 금산과 예산 지역에 중앙재난피해합동조사단을 조속히 파견해 피해 금액이 특별재난지역 선포 기준을 충족할 경우 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 선포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양 지사는 농경지 침수로 심각한 타격을 입은 농가가 재기하기 위해서는 큰 비용이 필요하다며 재난지원금 인상 및 현실화도 건의했다. 이와 함께 용담댐 방류와 운영·관리상 문제점을 철저히 조사해 보상 등 지원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덧붙였다.

 

특별재난지역은 대형 사고나 자연재해 등으로 큰 피해를 본 지역에 대한 복구 지원을 위해 대통령이 선포한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면 주택 전파·유실 1,300만 원, 반파 650만 원, 침수 100만 원, 세입자 입주보증금·임대료 300만 원 가운데 80%가 국비로 지원된다.

 

공공시설 복구비는 최대 88%까지 지원받게 되며 농경지 복구비와 농림시설 파손에 대한 지원도 국비가 확대된다. 간접 지원으로는 △건강보험료 경감 △통신요금 감면 △전기요금 감면 △도시가스요금 감면 △지역난방요금 감면 등이 있다.

 

한편 최근 집중호우로 도내에서는 2명이 사망하고 1명이 실종됐다. 재산 피해는 공공시설 2,107건 1,304억 원, 사유시설 1만748건 64억 원 등 총 1만2,855개소 1,368억 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도는 시설 피해 1만2,855건 중 8,422건(65.5%)에 대한 응급복구를 마쳤다.

 

최인갑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