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농수축산·경제일반
오리자조금 ‘오리고기 중량단위 판매 촉진 캠페인’ 추진
전국 오리고기 전문 판매식당 대상 공격적인 마케팅 캠페인 진행
기사입력: 2020/08/10 [10:57]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 ‘오리고기 중량단위 판매 촉진 캠페인’ 홍보 포스터  © 월드스타


"오리고기 1인분 주세요"

 

오리자조금관리위원회(이하 오리자조금)와 사단법인 한국오리협회는 외식산업에서의 오리고기 판매 확대를 위한 ‘오리고기 중량단위 판매 촉진 캠페인’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오리고기 중량단위 판매 촉진 캠페인’은 마리 당 중량에 대한 소비자 혼선을 방지하고 1인 가구 증가 등 변화된 외식문화 트렌드를 오리고기 외식업계에 정착시키기 위한 캠페인이다. 이를 위해 오리고기 판매 식당을 대상으로 오리고기 판매 단위를 기존 ‘마리’에서 ‘중량(g)’으로 표기해 판매하도록 홍보하고 있다.

 

오리자조금과 한국오리협회는 2019년 전국 5대 도시의 오리고기 판매 식당을 대상으로 캠페인 안내문을 발송하고 소비자 대상 오프라인 거리 캠페인을 진행하는 등 본격적으로 ‘오리고기 중량단위 판매 촉진 캠페인’을 추진했다.

 

2020년에는 캠페인 대상을 전국의 오리고기 판매 식당으로 확대해 더욱 공격적인 캠페인 홍보를 진행할 예정이다. 직접 판촉(DM) 마케팅의 일환으로 캠페인 안내문과 포스터, 홍보물 등을 발송하고 캠페인에 참여하는 식당에는 메뉴판 교체를 지원하는 등 중량 단위 판매가 더욱 많은 식당에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또한, 공식 SNS, 방송 홍보 등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다양한 홍보 캠페인도 진행할 예정이다.

 

김만섭 오리자조금관리위원장(한국오리협회장)은 “오리고기의 경우 한 마리의 기준이 불분명해 실제로는 다른 육류에 비해 가격이 저렴함에도 소비자들은 비싸다고 여기는 등 마리 단위 판매가 소비확대에 걸림돌이 되는 상황”이라며 “이번 캠페인을 통해 소비자는 부담 없이 오리고기를 즐기고 오리고기 판매 식당은 매출이 늘어 모두가 윈-윈(win-win)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