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서적·연예
MBC '전참시’ 제이쓴·홍현희 "귀여워" 달달 애정, 시청자 연애세포 '확~'
기사입력: 2020/08/01 [13:55]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수지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홍현희·제이쓴 부부가 찐사랑을 과시하며 시청자들의 연애세포를 깨울 전망이다.

 

이번 주 MBC '전지적 참견 시점'(기획 박정규, 연출 노시용·채현석, 이하 '전참시') 115회에서는 홍현희의 일일 매니저로 변신한 제이쓴의 모습이 공개된다. 제이쓴은 촬영 내내 홍현희를 향한 넘치는 사랑을 과시하는가 하면, 어디서도 본 적 없는 4첩 텀블러 도시락으로 홍현희에게 감동을 안긴다.

 

지난주 공개된 예고편으로 궁금증을 안긴 홍현희 일일 매니저 정체는 남편 제이쓴이었다. 이날 제이쓴은 이른 아침부터 홍현희를 위한 소고기미역국과 도시락 준비로 분주했다. 홍현희는 제이쓴 표 미역국을 맛본 뒤 "사랑을 담으니 진짜 맛있다"라며 감탄했다는 후문이다.

 

사랑이 넘치는 아침 식사가 끝난 뒤 매니저 제이쓴의 피부 케어가 시작됐다. 공개된 사진에는 시트팩을 얼굴에 붙인 홍현희의 귀여운 모습이 담겨 있다. 제이쓴은 두 눈에 하트를 가득 품고 홍현희의 얼굴을 만지고 있어 부러움을 증폭시킨다. 제이쓴은 시트팩을 붙인 홍현희를 보며 "귀여워"라고 달달한 애정표현을 했다.

 

홍현희는 남편과 함께 스케줄로 향하자 "놀러 가는 것 같다"라며 한껏 들뜬 모습이다. 여기에 제이쓴은 동치미 곤약국수부터 홍현희의 애착 간식까지 텀블러에 야무지게 챙겨 와 홍현희를 감동시켰다고 한다. 그런가 하면 제이쓴 표 텀블러 도시락이 홍현희의 잠들어 있던 입맛을 봉인 해제한 것으로 전해져 그 정체에 관심이 쏠린다.

 

또한, 제이쓴은 화보 촬영장에서 "홍현희는 오른쪽 얼굴이 더 예쁘다"라며 못 말리는 팔불출 면모를 드러냈다. 홍현희는 매니저로 변신한 남편의 케어 덕분에 그 어느 때보다 프로페셔널한 매력을 뿜어내며 화보 촬영에 임했다는 전언이다.

 

연예인과 매니저로 만난 본격 결혼장려 커플 홍현희·제이쓴은  8월 1일 토요일 밤 11시 10분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만날 수 있다.

 

이수지 기자 wsnesw@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