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나눔·선행·복지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2020년 농약안전보관함 보급 사업 전개
전국 19개 시군 총 8,300가구에 보관함 전달
기사입력: 2020/07/16 [15:27]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대원 기자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사장 이종서, 이하 생명보험재단)은 7월 16일 충청남도 공주시에서 생명사랑 녹색마을 현판식을 하고 9개 마을 300가구에 농약안전보관함을 전달하며 농촌 지역 맞춤형 자살 예방 프로그램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공주시는 65세 이상 노인 인구가 전체 인구의 25%(2만6,290명)에 이르며 자살로 인한 사망률은 51.9명(2018년)으로 전국 평균 48.6명과 비교해 높은 편이다. 특히 농약으로 인한 자살 사망률이 17.1%를 차지하며 농약 음독자살 예방을 위한 지역 사회의 실질적인 대응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생명보험재단은 충남 공주시의 국제안전도시 명성에 걸맞은 생명존중 문화를 조성하는 데 힘을 보태고자 2020년 9개 마을 300가구에 농약안전보관함을 보급한다. 생명보험재단은 마을 이장 및 부녀회장을 생명사랑지킴이로 임명해 자살 고위험군 주민을 전문가에게 빠르게 인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농약안전보관함 사용 실태를 지속해서 모니터링하며 관리한다.

 

생명보험재단 이종서 이사장은 “충남 공주시는 안전한 환경 속에서 주민이 행복한 도시인 ‘국제안전도시’로 인정받은 만큼 우리 함께 노력한다면, 자살률과 고위험 연령이 건강한 일상을 영위할 수 있는 환경이 도래할 것”이라며 “생명보험재단은 충남 공주시, 한국자살예방협회와 협력해서 농촌 지역 자살을 방지하고 건강하고 행복한 지역사회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생명보험재단은 6월 전북 정읍을 시작으로 8월까지 충남 당진과 홍성, 제주 등 19개 시군 총 8,300가구에 농약안전보관함을 보급한다. 생명보험재단이 농약안전보관함 보급사업을 시작한 2011년 16.2%(2,580명)에 이르던 농약 음독 자살사망자 수는 매년 감소해 2017년 6.7%(834명)까지 줄어든 바 있다.

 

김대원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